해설: 서울과 취약한 지역에서 중견국의 역할

평화, 개발, 소프트 파워 및 글로벌 거버넌스

인도-태평양 지역 밖에서 한국은 미국 동맹의 범위 안팎에서 더 큰 글로벌 발자국을 구축하려고 노력했습니다.

한국은 2004년부터 2008년까지 이라크에 3,600명의 병력을, 2010년부터 아프가니스탄에 500명의 병력을 파견하여 재건 및 평화 유지 노력을 지원했습니다.

한국국제협력단은 지난달까지 아프간 공무원의 행정능력 향상을 위해 공무원 연수원을 운영했다. 서울은 경제적 성공 사례를 활용하여 다른 개발 도상국 중 사하라 사막 이남의 아프리카에서 주목받은 개발 모델도 강조했습니다.

아프가니스탄에서는 미군의 부재로 한국을 포함하여 미국과 동맹을 맺은 대부분의(전부는 아닐지라도) 대사관 직원이 철수했습니다. 탈레반 통치와 관련된 불확실성과 위험 때문에 구호 및 개발 작업이 중단되었습니다.

그러나 국내의 강한 반이슬람 정서로 인해 심각한 위험과 잠재적인 국내 반발의 위험에 처한 한국 정부가 아프가니스탄 가족들을 대피시키기로 한 결정은 한국인들이 필요할 때 더 큰 글로벌 선에 기여할 의향이 있음을 나타냅니다.

1950년대 피난민들과 전쟁으로 분열된 한국의 과거를 조명하는 내러티브는 한국의 공적개발원조(ODA) 예산이 꾸준히 증가하는 데 반영된 “앞으로 밀어붙이는” 국가의 의지를 나타냅니다. COVID-19 전염병의 영향과 관련된 2020).

K-pop과 K-Drams의 인기를 비롯한 한국의 소프트 파워는 지속 가능한 개발, 기후 변화, 글로벌 빈곤과 같은 복잡한 글로벌 문제를 해결하는 데에도 도움이 됩니다.

READ  Adorable Girl Scout cookie sales are spread out in front of the doorbell camera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