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로노 상원의원, 북한에 한인 이산가족 상봉 법안 다시 발의

미국 상원의원 Mazie K. 지도 제공: CDC

미국 상원의원 Mazie K. 북한에서.

1953년 7월 23일 한국전쟁 휴전협정이 체결되었을 때, 한국계 미국인과 북한에 남아있는 가족들 사이에는 거의 또는 전혀 접촉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1985년 이래로 남북한은 많은 비디오와 대면 상봉을 통해 24,500명의 한국인에게 가족을 잠시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습니다. 마지막 상봉은 2018년 8월에 열렸으며 한인은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히로노 상원의원은 “거의 70년 전 많은 한인들이 북한에서 사랑하는 이들과 헤어졌다”고 말했다. “호놀룰루 출신의 제 가족인 캐롤 리는 이 고통을 직접적으로 이해합니다. 그녀의 외조부모는 한국 전쟁 중 북한에서 남한으로 도망쳤을 때 형제들과 헤어졌습니다. 그녀의 조부모는 형제들과 다시 만날 수 있기 전에 돌아가셨습니다. , Carol은 참석하기를 원합니다 그녀는 향후 상봉 기간 동안 북한 친척을 만날 기회가 있습니다. 이 초당적 법안은 이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Sullivan 상원의원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한국 전쟁의 지속적인 비극은 38선을 따라 한반도와 같이 절단된 수천 가족입니다. 부모, 조부모, 숙모, 삼촌, 형제 자매들은 어느 날 잠에서 깨어나 그들이 다시는 가족을 보거나 들을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이 모든 것이 남북한 사이의 뚫을 수 없는 국경과 적대감 때문이었습니다. 짧은 시간이더라도 이 가족들이 연결되고 어쩌면 재회할 수 있는 새로운 희망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법안은 미국 ​​상원의원 Tammy Duckworth(D-EL)와 Catherine Cortez-Masto(D-Nevada)가 공동 발의했습니다.

이 기사는 m 아래에서 계속됩니다.

히로노 상원의원과 설리반 이전에 제시한 이 법안은 2020년입니다.

이 기사는 m 아래에서 계속됩니다.

한국전쟁 이산가족통일 법안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여기에서 사용 가능.

READ  북한, 2020년 도쿄도 지도를 놓고 섬 등재 문제 검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