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ald Interview] ‘DP’ 역할은 좋은 경험이었다: 구교환

배우 구교환이 아직 갈 길이 멀다고 생각한다.

영화 ‘반도’, ‘킹덤: 아신 오브 더 노스’, ‘모르가디슈 탈출’, 최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DP’ 등에서 그의 연기에 관객들은 매료되지만 구혜선은 명성에 편안함을 느끼기 시작했다. 그리고 인정.

구혜선은 목요일 오후 온라인 인터뷰에서 “팬들이 내 캐릭터가 시리즈에서 플레이하는 방식을 좋아해줘서 감사하지만 사람들이 나를 차기 영화배우라고 부르면 여전히 불편하다”고 말했다.

상병 역은 39세의 배우가 맡았다. 한호열은 탈영병을 체포하는 임무를 맡은 군인 DP에 있다.

동명 김보통 작가의 웹툰이지만, 호율은 드라마에서만 등장하는 신인 캐릭터다.

배우 “기존 캐릭터를 연기해야 ​​한다는 부담감과 부담감보다는 조금은 여유를 갖고 최선을 다해 따뜻한 호율 캐릭터를 만들려고 노력했다. 정말 놀라운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안준호 역을 맡은 정해인과의 연기는 어땠냐는 질문에 구혜선은 “정과 호흡이 좋았다”고 말했다.

“대부분의 장면에 집중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물론 공개된 버전은 컷신으로 편집됐지만, 개인적으로 시청자들에게 보여주고 싶은 좋은 장면들이 많았던 것 같아요. 베니와 정준영의 시너지가 대단해서 그런 장면들이 나왔다”고 구 감독은 코리아헤럴드에 말했다.

호율의 용기와 추진력은 상사를 구씨의 롤모델로 삼았다.

우리 시리즈는 한국 군대에서 많은 혼란스러운 문제를 제시합니다. 그러나 희열은 재치와 유머로 이러한 투쟁을 싸우지만 진지하게 받아들인다.

고씨는 시리즈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평범한 이야기가 강하고 보편적인 메시지를 전달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아요. 검열 이야기. 허치도와 할머니가 제 감정을 더해주는 좋은 에피소드였어요. 전 세계 시청자들이 비슷한 감정을 느꼈을 거에요.” 말했다.

배우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는 동안 시청자들이 건강하게 지내길 바란다.

고씨는 “가장 중요한 것은 건강이고 두 번째는 ‘DP’다”고 말했다.

글 이시진 ([email protected])

READ  Glasgow Film Festival 2021 Preview-Entertainment Focu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