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 영화 ‘로스트 인 아메리카’, 린다 옵스트, 한국 CJ ENM (단독)

프로젝트 린다 과일 (“인터스텔라”, “호프 플로트”) 및 미키 리 (‘기생충’ 총괄프로듀서)가 뭉쳤다. 그들은 생산할 것입니다케이팝: 로스트 인 아메리카’는 2023년 개봉 예정인 길을 다룬 장편 영화다.

CJ ENM 생산이 착취당했다 지케이 원, 역사상 가장 큰 한국 영화 두 편의 감독이 프로젝트를 이끌었습니다. 2009년 재난 액션 영화 ‘해운대’, 2014년 멜로드라마 ‘송가’로 블록버스터의 대명사인 1000만 관객을 돌파한 두 편의 영화를 한국 박스에서 감독한 최초의 감독이다. 사무실.

버라이어티에서 더보기

‘로스트 인 아메리카’의 소설은 K팝 보이그룹이 뉴욕에서 국제 데뷔를 단 이틀 남기고 우연히 텍사스에 상륙한 이야기다. 돈과 시간이 없어 그들은 꿈의 쇼를 하기 위해 뉴욕으로 가야 합니다.

윤 대표는 “K팝 스타는 물론 팝 업계의 아이콘을 선별해 글로벌 관객들에게 어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에서 바로 발송이 시작됩니다. 영화의 사전 제작은 8월 오디션이 완료되면 공식적으로 시작됩니다.

“How to Lose Guy in 10 Days”와 “One Fine Day”를 제작하고 “Sleepless in Seattle”과 “Contact”를 제작한 옵스트는 Lost in America를 그녀의 사랑 For Everything에서 영감을 받은 “열정적인 프로젝트”라고 묘사했습니다. 한국, 특히 K-pop과 관련이 있습니다.

“K-Pop과 K-컬처는 그 어느 때보다 수요가 많습니다.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CJ ENM의 프로덕션 역량과 Lynda Obst, JK Yun과 같은 유명 크리에이터들의 빛나는 마인드를 결합하여 우리가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이재용 CJ 상무는 “글로벌 관객과 K팝 팬들을 매료시키는 아주 특별한 영화”라고 말했다.

영화 배급사이자 제작사인 CJ 엔터테인먼트의 공동 설립자이자 DreamWorks SKG의 초기 투자자인 Lee는 25년 이상 영화, TV 드라마, 음악을 포함하여 성장하면서 한국 엔터테인먼트계에서 영향력 있는 인물이었습니다. 그녀의 제작 크레딧에는 “설국열차”와 “아가씨”도 포함됩니다.

CJ는 최근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허브로 영역을 확장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여기에는 현재 40개의 국제 영화 및 TV 프로그램이 파이프라인에 있는 국제 제작 활동의 확장과 스트리밍 서비스 Tving SVOD의 국제 개발이 포함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READ  한국야구위원회,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시즌 중단

최고의 구색

등록하다 기타 뉴스레터. 최신 뉴스를 보려면 팔로우하세요. 페이스북그리고 트위터, 그리고 인스 타 그램.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