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AD) 대한항공·아시아나, 2년 만에 김포-하네다 노선 재개

(ATTN: 마지막 세 단락의 추가 정보로 업데이트)

(서울=연합뉴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년 만에 중단됐던 김포-하네다 노선을 수요일 재개했다.

한국과 일본은 지난주 도로 재개에 합의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는 각각 하네다 노선을 주 2회, 일본항공과 일본항공도 주 4회 운항한다.

4개 항공사는 팬데믹이 항공 산업을 강타하기 전인 2019년 하네다 노선에서 주당 총 21편의 항공편을 운항했습니다.

국토부는 여행 수요와 항공기 준비에 따라 다음달부터 단계적으로 운항편수를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포국제공항과 하네다국제공항 간 항공편 외에도 인천국제공항에서 나리타 및 오사카 공항으로 가는 항공편이 있습니다.

두 공항 모두 도심에서 훨씬 가깝기 때문에 사람들은 이 항의를 환영했습니다.

승객인 차기철(42)씨는 “이전에는 인천~나리타 노선을 이용했지만 편해서 김포~하네다 노선으로 변경했다. 앞으로 이 노선을 이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한항공 탑승 전 연합뉴스 한국말.

공항 운영자의 데이터에 따르면 2019년에는 총 205만 명이 김포-하네다 노선을 이용했으며, 주당 평균 21편의 항공편을 이용했습니다.

READ  사료 비용, 고정 비용 및 찌르는 것은 시장에서 계란이 비싸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