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maker] [Reporter’s notebook]    약세 한국 원화에 대한 모든 소란 무엇입니까?

[Newsmaker] [Reporter’s notebook] 약세 한국 원화에 대한 모든 소란 무엇입니까?

11일 서울 하나은행 본점 외화거래실 전경(연합뉴스)

세종 – 정책 입안자들은 지난 주 외환 시장에 한국 통화가 미국 달러에 대해 급격히 가치가 하락했다는 경고를 반복적으로 보냈습니다. 달러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원자재 가격 상승, 주요국 금리 인상 움직임 등 글로벌 불확실성이 높아진 가운데 투자자들의 안전자산 선호로 1,250원을 돌파했다.

원화 가치 급등락이 달러화에 타격을 입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사실, 벨은 한국 원화 가치에 약간의 변동이 있을 때마다 더 자주 울릴 것입니다.

원달러 환율이 1,100원 이하로 강세를 보일 때 기업들은 수출 위주의 기업들이 수출 물량에서 가격 경쟁력을 잃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일각에서는 수출이 국내총생산(GDP)의 지배적인 부분을 차지한다며 원화 가치를 낮추기 위해 금융당국에 통화시장 개입을 촉구하기도 했다.

이제 상황은 완전히 반대 방향으로 바뀌었습니다. 개인 투자자들은 저렴한 원화의 잠재적인 부작용을 두려워합니다.

현지 화폐 값이 싸면서 시가 총액이 하락하면서 한국 증권 거래소가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더 매력적이지 않을 수 있도록 증권 시장에서 자본이 적극적으로 유입되는 것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환율변동에 대한 시장의 민감성은 25년 전 한국인들이 겪었던 어려운 교훈인 과거의 경험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1997-1998년 아시아 금융 위기 동안 한국 원화는 달러 대비 1,995원으로 평가절하되었습니다.

1997년 외환 위기 이전 몇 년 동안 달러는 1,000원 ​​미만으로 거래되었습니다. 한국의 수출은 강한 현지 통화에도 불구하고 활발했습니다.

원화 환율이 공식적으로 적정한 수준은 아니지만, 외환위기 이후 20년 동안 대체로 1,030원에서 1,290원 사이였다.

일부 매체는 증권업계 일각의 말을 인용해 달러 가격이 1,300원대에 육박할 가능성을 내비쳤다.

그러나 정부의 충분한 외환보유고와 안정적인 국가신용등급, 시중은행과 대기업의 재무건전성 등을 고려할 때 달러 1,300원 시대가 도래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이억연 기획재정부 차관은 시장 우려를 피하기 위해 과거 미국의 기준금리가 한국을 상회했던 상황에서도 국내 주식 투자는 꾸준히 해왔다고 말했다.

READ  일본 국회 새 총리에 기시다 후미오 전 외교관 선출

리 총리는 가장 중요한 문제가 경제의 펀더멘털, 내부 단계의 국가 신용도, 외부 충격을 견딜 수 있는 능력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그는 전날 홍남기 기획재정부 장관이 제시한 정책 방향을 되풀이하며 원화의 변동성이 확대될 경우 통화시장을 안정시키겠다는 금융당국의 입장을 밝혔다.

요점은 환율의 높은 변동성은 분명히 경제에 부정적인 요인이 될 것이라는 점입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정책 입안자들은 정부가 “원/달러 환율을 면밀히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공개적으로 말하며 시장에 개입하기도 한다.

가장 약한 승리가 항상 나쁜 것은 아닙니다.

일부 리서치 애널리스트들은 달러 강세가 외국인들에게 한국 주식을 저렴하게 살 수 있는 편리한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한다.

달러는 지난 금요일 1255.9원에 장을 마감해 전 거래시간의 1272.50원에서 1.3% 하락했다.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