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nn State, KIST 및 KU 간 파트너십 협약 체결

University Park, Pennsylvania – 9월 12일 주 동안 펜실베니아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과 고려대학교(KU) 대표단을 초청했습니다. 대표단은 닐리 반다바디 펜실베이니아 주 총장과 대학 간 양해각서(MOU)에 서명한 윤석진 연구소장 교수가 이끌었다. 대학 파트너십은 투명하고 보이지 않는 전자 제품에 중점을 둘 것입니다.

펜실베이니아 주립대 연구 부사장실의 연구 담당 부사장이자 전략 이니셔티브 책임자인 Shashank Priya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케스트

대학에 따르면 웹사이트KIST는 1966년 국내 최초의 국책연구소로 설립되었습니다. KIST의 역사는 6·25전쟁의 폐허를 겪은 한국의 발전사이다. 1960년 한국이 국가발전계획에 착수하고 연구소를 신설할 당시만 해도 세계 최빈국 중 하나였습니다. 지금은 과학기술의 발전에 힘입어 세계 11위의 경제대국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KIST는 현재 응용 과학 및 기술에 중점을 둔 9개의 전담 연구 기관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가장 최근의 대학 비전 선언문은 “KIST가 세계적으로 인정하고 국가적으로 지정”을 의미하는 “GRAND KIST”입니다. 대학은 인간, 사회 및 지구 개선을 목표로 새로운 위대한 도전에 중점을 둡니다.

윤 원장은 “KIST의 원장이자 우수한 연구기관이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윤 총장은 1995년부터 1997년까지 국립연구재단(National Research Foundation)에서 국내외 박사후 연구원을 거쳐 2004년 KIST 기술연수에서 교환 과학자를 거쳐 펜실베이니아 주립대에서 오랜 역사를 갖고 있다.

KIST는 연구인력 1200여명, 학생수 1000여명, 지원인력 460여명으로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정부 위탁 연구개발기관이다. KIST 연구의 영향력은 한국의 과학 및 경제 분야에 있어왔다.

READ  캘리포니아 주유 할인: 얼마를 받을 수 있나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