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북한에 코로나19 의료물자 전달 위해 노력

서울, 한국 (AP) – 북한이 외부의 도움을 받기 위해 세계에서 가장 엄격한 팬데믹 국경 폐쇄 조치를 완화하고 있다는 신호로 세계보건기구(WHO)가 북한에 COVID-19 의료 물품을 배송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주간 모니터링 보고서에서 “전략적 저장 및 더 많은 것을 북한으로 보내기 위해” 중국 다롄항을 통해 필수 COVID-19 의료 물품을 운송하기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목요일, WHO 관리들은 그러한 보급품이 무엇인지, 아직 북한에 도착했는지 여부를 포함한 자세한 내용에 대한 요청에 즉시 응답하지 않았습니다.

북한은 안티바이러스 캠페인이 “국가적 존재”의 문제였다고 설명하면서 이미 마비된 경제에 부담을 주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 2년 동안 국경을 넘는 교통과 무역에 심각한 제한을 가했습니다.

지난 8월 유엔 인권 조사관은 북한 정부가 전염병 봉쇄를 위반해 국경을 넘는 침입자들에게 총격을 가하도록 명령했다는 주장을 해명할 것을 북한 정부에 요청했다.

북한은 아직 한 건의 COVID-19 사례를 보고하지 않았지만 외부 전문가들은 북한이 전 세계 거의 모든 지역에 영향을 미치는 질병에서 탈출한 것으로 광범위하게 의심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세계보건기구(WHO)에 9월 23일 현재 40,700명의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했으며 모든 검사가 음성이라고 밝혔습니다. WHO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주에 검사를 받은 사람들 중 보고된 사람 중 94명이 인플루엔자 유사 질병 또는 기타 증상을 갖고 있었고 573명이 의료 종사자였습니다.

전문가들은 열악한 의료 시스템과 만성적인 의료 공급 부족을 고려할 때 북한의 전염병이 파괴적일 수 있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엄격한 국경 통제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전 세계적으로 백신 부족으로 대규모 예방 접종 캠페인이 계속 연기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백신에 대해 같은 종류의 긴급성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분석가들은 북한이 외부로부터 받는 백신에 첨부될 국제 모니터링 요건에 대해 불안해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집권 10년 만에 가장 힘든 시기를 겪으면서 단합을 촉구하면서 국가 봉쇄를 강화할 국내 정치적 동기를 갖고 있다는 견해도 있다.

READ  Faribault Hockey for Boys, Albert Lea를 넘어서 다

최근 WHO 보고서는 김 위원장이 집권당 회의에서 유엔이 지원하는 예방 접종 프로그램을 통해 제공되는 일부 외국 COVID-19 백신을 거부한 후 관리들에게 더 강력한 바이러스 백신 캠페인 “우리 방식”을 단속하라고 지시한 지 몇 주 만에 나온 것입니다.

COVAX 보급 프로그램을 대신하여 백신을 구매하고 제공하는 유니세프는 지난달 북한이 피해를 입은 국가에 약 300만 개의 시노박 주사를 할당할 것을 제안했다고 밝혔습니다.

일부 분석가들은 시노박 백신의 효과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는 가운데 북한이 보다 효과적인 공격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유니세프는 북한 보건부가 향후 백신에 대해 코벡스와 계속 소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