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thi, 강한 한국인을 두 번 꺾고 개인 금메달 획득

세계 선수권 은메달리스트인 Jyothi Surekha Vennam은 목요일에 열리는 아시아 사격 선수권 대회에서 여자 종합 금메달을 획득하기 위해 논란의 여지가 있지만 논쟁의 여지가 있는 결승전을 포함하여 한국의 도전을 두 번 극복했습니다.

9월 양크턴 월드에서 은메달 3개를 획득한 Jyothi는 2015년 세계 챔피언 김윤희를 언밸런스 준결승에서 148-143으로 꺾고 오유현을 상대로 1점 차 승리(146-145)로 첫 인도 금메달을 차지했습니다.

승점 2점 차로 앞선 끝에 세계 6위 죠티가 10타를 10타, 9위 링을 두 번 터뜨렸는데, 이는 한국이 9번 링을 치고 논란이 된 판정으로 인도가 첫 금메달을 따기에 충분했다.

그녀는 코치를 포함한 한국 그룹 전체에게 10점이라고 생각하고 도전했지만 심판은 9점을 판정하여 인도에 유리하게 점수를 주었습니다.

”화살은 완전히 빗나갔다 10. 한국의 코치들은 모두 심판을 압박하는 규칙에 따라 허용되지 않는 목표물을 향해 갔다. 다카의 인도 감독은 “세계 사격 규칙에 따르면 단 한번의 판정으로 이의를 제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

Jyothi는 완벽한 3초 만에 20-29위까지 놀라운 패션으로 파고들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후반 9초에 나온 2골은 25세의 인도인이 28골을 터뜨렸음을 의미한다. 경험 많은 한국 선수가 10초에서 29골로 가는 길에 2골을 터뜨리며 58골을 동점시켰다.

안드라 궁수(Archer Andra)는 세 번째 세트에서 세 개의 화살 중 34개로 큰 평정을 보여 88-86으로 앞서며 경기를 다시 그녀에게 유리하게 기울였습니다.

두 슈터 모두 각각 30점으로 완벽한 3라운드를 쳤고, Jyothi가 1점 차 아슬아슬한 우위를 점하며 모두의 시선이 집중되었습니다.

유현은 승부차기에서 마지막 화살에서 10이 필요했고, 심판이 한국 시위를 실격시키는 링 밀리미터를 놓쳤다.

혼성 단체전에서 한국 1위 시드에게 1점 차로 패한 후 은메달에 안착한 인도인이 2개의 메달로 캠페인을 마무리한 것은 아름다운 복수였음이 밝혀졌다. Jyothi는 19세의 Rishabh Yadav를 혼성 경기에 동반했습니다.

개막 라운드에서 38골을 터트린 뒤 김은희와 최용희의 베테랑 한국 듀오가 선제골을 터뜨리며 완벽한 4타를 터뜨리며 155-154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READ  국회, 구글·애플 독점 제한 법안 통과

이번 대회에서 인도의 두 번째 메달이자 수요일에 전 아시안 게임 금메달리스트인 Abhishek Verma, Aman Saini와 함께 단체 동메달을 딴 19세 Yadav입니다.

아시아 선수권 대회에서 데뷔한 Yadav는 멘토 베르마를 꺾고 단식 랭킹 라운드에서 인도인 중 최고가 되었으며 혼합 태그 팀 이벤트에 진출했습니다.

작은 마진을 가진 게임에서 인디언 페어는 두 번째 엔드에서 4개의 화살로 겨우 10점을 만들었습니다. 세 번째 엔드에서 한국 팀이 90개의 슛을 쏘았을 때 기회가 있었습니다. 인도 팀은 동점을 만들기 위해 12개 모두가 필요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그들은 4개의 화살 중 13개의 화살을 성공시켰고 한국인은 좁은 리드를 고수하여 금을 빼앗았습니다.

(이 이야기는 Devdiscourse 직원이 편집하지 않았으며 공유 피드에서 자동으로 생성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