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최근 경제 성장 지대 관리를 위한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전국적으로 우수한 학생을 선발하여 명문대 편입을 실시했다.

북한이 전 세계 코로나19 동향을 주시하며 경제 재개를 준비하면서 각 도의 경제개발구를 이끌 경제일꾼 양성에 적극 나서는 모습이다.

북한 내부 소식통은 21일 데일리NK에 “당국이 최근 한 달간 “평양과 지방의 경공업대학, 상업대학의 우수한 학생들을 명문대학 편입” 모집을 벌였다고 전했다.

모집 캠페인은 12월 14일에 종료되었습니다.

소식통은 지도부 이전에 내각이 승인한 경공업, 상업, 회계, 통계, 관리 등의 전공 우수학생을 선발해 ‘발전을 위한 전문학과’로 편입하는 방안에 따라 전국 대학에 추천서를 배분했다고 전했다. 내년 1학기부터 김일성종합대학과 경제학부.원산인민·정준탁경제대학에 ‘경제특구’를 설치한다.

한 달 간의 캠페인에 선발된 학생들은 내년 1학기부터 주요 대학으로 편입 통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북한 당국은 이를 ‘인재육성원칙 수립을 위한 인증미션 2023’으로 표현한 것으로 알려졌다. [North Korean-style] 무역을 통한 경제 발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각별한 관심 분야”

김 위원장은 “국가적 차원에서 가장 우수한 인재를 과감하고 아낌없이 선발해 세계적인 수준의 역량을 부여”해 “국가의 새로운 경제발전을 주도할 노동자들을 준비시키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이러한 노력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평양은 대학 편입생들에게 경제, 경영, 상업, 회계, 법률, 금융 분야의 기본 교육을 집중적으로 실시하고 해외 유학을 보낼 계획이다.

김정은 시대 경제개발의 견인차 역할을 해온 경제개발구를 활성화하고 경제개발구를 운영·관리할 차세대 인재 양성에 주력하고 외국인 투자기업과 거래하겠다는 뜻이다.

어느 학교를 나왔든, 어느 학년이든 상관없이 최고의 인재들을 선발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그는 “당국은 선발된 이들에게 능력 개발에 매진할 것을 당부하고 이들에 대한 해외 유학, 대학원 진학, 향후 경제 관료로의 전환 등을 국가가 알아서 하겠다고 통보했다”고 말했다. “

소식통은 또 “국가에서 유학을 보낼 계획이라는 소문이 돌면서 선발된 학생들이 부러움의 대상이 됐다”고 전했다.

READ  미디어 컨설턴트-캐나다 정부는 브리티시 컬럼비아의 경제적 미래에 투자하고 있습니다.

“예전에는 아이들에게 무엇이 되고 싶냐고 물으면 예술가라고 했어요. 도장 또는 간부, 하지만 지금은 열린 마음을 가진 부모에게서 배운 아이들은 과학자나 연구원이 되고 싶다고 말합니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이나 질문은 [email protected]으로 보내주십시오.

한국어로 읽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You May Also Like

아시아의 탄소 가격은 탄소 배출량을 줄이는 데 매우 저렴합니다.

더 많은 아시아 정부가 지구 온난화를 억제하기 위해 배출량에 가격을 책정하고 있지만,…

UAE와 한국은 11개 전략 분야에서 경제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UAE – UAE와 한국은 보도 자료에 따르면 경제 활성화를 위해 다음 단계에서…

북한과 함께하는 화염과 분노 2.0? 분석가들은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합니다.

북한이 5년 만에 처음으로 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를 단행했다. 북한은 또 인공위성 발사와…

정부, 한국 기업의 헝가리 투자 지원 지속

Mihaly Varga 재무장관은 목요일 한국-헝가리 경제위원회 제4차 회의에서 한국이 헝가리에서 가장 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