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강희가 신문배달에 나선다. YouTube에서 캡처됨

최강희는 신문배달을 하고, 박보검은 거리에서 캐럴을 부른다.

작성자: K Times

한국 연예계의 흥미로운 변화 속에서 연예인들은 신문배달부터 테마파크 에스코트까지 다양한 TV 프로그램에서 정규직으로 활동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유튜브와 각종 TV 프로그램 등 플랫폼에서 나타난 이러한 트렌드는 연예인들이 ‘보통 사람’처럼 살아가는 이른바 ‘멀티라이프’ 콘텐츠로의 전환을 부각시킨다.

배우 최강희는 최근 오전 1시부터 근무를 시작한 경기 안양시에서 신문에 전단지를 꼼꼼하게 삽입한 뒤 아파트 단지에 나눠주는 등 신문배급에 나섰다.

그녀의 노력은 YouTube 채널에 기록되어 있으며, 그곳에서 시장에서 생선 판매, 요구르트 배달 등 다른 일도 시도했습니다.

데뷔 30주년을 맞이한 최씨는 연기 외에 자신에게 맞는 다른 직업을 모색하고 싶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이어 “연예인 외에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보고 싶었고, 한번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바비큐 식당에서 설거지를 시작해 오후 5시부터 밤 10시까지 일하며 3개월 동안 시간당 1만원을 벌었다.

최씨는 CBS 라디오 ‘최강희의 영화음악’을 진행하며 아티스트와 아르바이트 생활을 병행하고 있다.

배우 박보검(왼쪽)이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현지인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예능프로그램 '내 이름은 가브리엘'에서 그는 가명으로 3일 동안 동네 청년으로 생활했다.  JTBC 제공

배우 박보검(왼쪽)이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현지인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예능프로그램 ‘내 이름은 가브리엘’에서 그는 가명으로 3일 동안 동네 청년으로 생활했다. JTBC 제공

다른 사람의 삶을 살기 위해

또 다른 눈에 띄는 사례로는 배우 박보검이 아일랜드 더블린 거리에서 ‘어메이징 그레이스’를 불렀다. JTBC 예능 ‘내 이름은 가브리엘’에서 가명으로 잠복생활을 하던 그는 전혀 다른 라이프스타일을 발견하게 된다.

쇼의 컨셉은 직업과 사회적 상호 작용을 포함하여 3일 동안 다른 사람의 삶을 살아가는 유명인을 포함합니다.

새롭게 떠오르는 이 엔터테인먼트 장르는 연예인들의 일상적인 화려한 삶에서 벗어날 뿐만 아니라, 스타들의 개인적인 삶에 지나치게 초점을 맞추는 지나치게 방해적인 리얼리티 쇼의 피로에 대한 대응이기도 합니다.

‘Real Life Experience'(1993~2012)가 연예인들이 일상적으로 일하는 모습을 보여주어 일의 중요성을 강조했다면, 최근 ‘Multi-Life’ 콘텐츠는 단순히 직장에서 누군가를 교체하는 것을 넘어 완전히 새로운 삶의 방식을 탐구합니다.

READ  한국 핫도그 시리즈가 온다. 건식 공장은 도심 공간을 방해합니다.

이러한 변화는 환멸에 빠진 젊은 세대가 ‘이번 인생은 망했다’는 정서를 반영하면서 대중문화 속에서 과거를 재현하는 이야기를 소비하고 대안적인 삶에 대한 환상을 키우는 추세와 맥을 같이 합니다. 이런 문화 현상은 연예인도 예외가 아니다.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했던 전 종합격투기 선수 김동현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인력거 끌기에 도전했다.

안재민 프로듀서는 “반복적인 일상에 지쳐 완전히 다른 삶을 살고 싶다는 소망에서 시작된 아이디어”라고 이번 프로젝트에 대한 영감을 전했다.

전 종합격투기 선수

전 종합격투기 선수 김동현이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인력거를 몰고 베트남을 횡단한다. 이나 제공

실제 생활에 대한 과소평가 가능성

비평가들은 이 새로운 쇼의 물결이 유명인을 현실 세계에 몰입시켜 잠재적으로 유명인과 일반 대중 사이의 격차를 해소함으로써 신선한 관점을 제공한다고 주장합니다.

이 컨셉은 캐릭터가 과거의 삶을 재현하거나 변화시키는 이야기를 소비하는 문화 현상과도 관련이 있는데, 이는 한국의 젊은 관객들 사이에서 인기를 얻은 주제입니다.

이는 대안적 현실과 삶을 탐구하는 데 대한 더 넓은 사회적 관심을 반영합니다. 아마도 현재 상황을 도피하거나 재고하는 수단으로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추세가 탄력을 받으면서 실제 직업과 라이프스타일이 경시될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있습니다.

학계 및 문화 평론가들은 심각한 삶의 경험이 단순한 오락으로 축소되지 않도록 이러한 이미지에 대한 세심한 참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합니다.

한국 콘텐츠가 지속적으로 혁신함에 따라 ‘다중 생활’ 접근 방식은 유명인과 이들의 라이프스타일을 지역적으로나 전 세계적으로 보는 방식에 큰 변화를 가져올 수 있습니다.

현실과 엔터테인먼트의 이러한 혼합은 시청자에게 다양한 삶을 엿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유명인이 화면상의 페르소나를 넘어 다양성과 인간성을 보여줄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합니다.

코리아타임스의 자매지인 한국일보의 이 기사는 제너레이티브 AI의 도움으로 작성되고 코리아타임스가 편집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You May Also Like

커뮤니티 업데이트: 4월 29일 금요일

미시간 주 경찰은 Patrick Liuya의 죽음에 대한 조사를 켄트 카운티 지방 검사…

라이센스 문제로 인해 RE-MAIN에서 Ani-One이 중단되었습니다. – 뉴스

홍콩 콘텐츠 배급사 MediaLink 엔터테인먼트 제한애니 원 유튜브 채널은 토요일에 웹 사이트를…

싸이 강남스타일, 공개 10년 만에 45억 조회수 한국 최다 조회수 1위

바이럴 센세이션 싸이의 강남스타일 당신은 춤을 기억합니까 강남 스타일‘에스 후크 단계? 물론…

얼라인파트너스가 한국 자본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하면서 SBS를 장악

파트너 자본 관리 조정 [Captured from Align Partners Facebook] Align Partners Capi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