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반도체 업체들 “제재 영향은 단기적으로 제한적”: 동아일보

미국이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러시아에 대한 수출 규제를 하기로 결정한 만큼 한국 기업들이 어느 정도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 글로벌 금융 불확실성이 심화되고 원자재 가격이 치솟으면서 국내 수출입 업체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국내 반도체 업체들은 러시아가 한국 반도체 수출의 1.6%에 불과해 이번 제재가 단기적으로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러시아는 전 세계 칩 공급량의 0.1% 미만을 소비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러시아는 반도체를 필요로 하는 공장이 많지 않아 제재가 수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말했다. 다만 “상황이 장기화될 경우 최종 효과를 예측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국내 반도체 업체들에게는 수출보다 원자재 확보가 더 큰 리스크 요인이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반도체 공정에 사용되는 네온, 크립톤 등 희가스의 전 세계 공급량의 약 절반을 차지한다. 한국은 지난해 크립톤의 30.7%를 우크라이나에서, 17.5%를 러시아에서 수입했다. 또한 우크라이나(23.0%)와 러시아(5.3%)에서 수입하는 네온사인의 상당 부분을 구매합니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현재 3개월치 재고가 있다”고 말했다. “공급처를 다변화하고 있지만 상황이 장기화할 경우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 [email protected]

READ  일본과 한국의 항공사는 조종사를 유치하기 위해 새로운 아이디어를 시도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