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만1310명으로 66일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서울, 7월 16일 (연합) — 전염성이 강한 서브오미크론(sub-Omicron)이 확산되는 가운데 토요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66일 만에 최고 4만1000명을 넘어섰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4만1310명(해외 287명)으로 누적 확진자는 1872만1415명으로 늘었다.

토요일의 수치는 전염성이 높은 오미크론 하위 변종 BA.5 감염으로 인해 6월 말부터 감염이 현저하게 증가함에 따라 이전 주에 기록된 20,286명의 새로운 사례에서 두 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6월 29일 1만 명을 돌파한 것은 약 3주 만이다. 지난 토요일에는 2만 명을 넘어섰고, 수요일에는 4만 명을 넘어섰다. 목요일과 금요일 부상자 수는 각각 39,196명과 38,882명에 이르렀다.

질병관리본부(KDCA)는 토요일에 바이러스로 인한 사망자가 16명으로 보고되어 사망자 수는 24,728명이 되었고 사망률은 0.13%였습니다.

2022년 7월 15일 서울에서 서쪽으로 약 30km 떨어진 인천의 테스트 센터에서 사람들이 COVID-19 테스트를 위해 줄을 서고 있다(연합뉴스)

중환자는 70명으로 전날 65명보다 늘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당국은 3월 중순 62만 명을 넘어선 정점에서 하향세를 끝내고 새로운 바이러스 물결에 진입했으며, 다음 달에는 일일 감염자가 20만 명 이상으로 늘어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KDCA에 따르면 변종 BA.5는 지난주 전체 COVID-19 사례의 35%를 차지했으며, 이는 전주의 28.2%에서 증가한 수치입니다.

이전 버전보다 더 전염성이 강하고 탈출에 대한 면역이 더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email protected]
(끝)

READ  대한민국, 인도 주의적 비행 비행 유지-세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