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합니다

[Courtesy of Kolon FnC]

구룡산업 FnC부문 산하 국내 최초 아웃도어 의류 제조사 구룡스포츠가 1973년 서울 시내에 1호점을 오픈한 이래 창립 50주년을 맞이했다고 목요일 밝혔다.

의류 제조업체인 이 브랜드의 성공은 고객을 위한 '유일무이한' 제품을 추구한다는 그룹의 경영 철학에 따른 지속적인 연구개발(R&D) 노력에 기인합니다.

시그니처 아우터웨어 제품 중 하나인 남극 대륙(Antarctica)은 처음에는 남극 대륙에 주둔하는 연구원들을 지원하기 위해 극한의 추위를 견딜 수 있도록 개발되었습니다. 2012년 출시 이후 누적 매출 2300억원을 기록했다.

코오롱스포츠는 2017년 중국 최대 스포츠웨어 기업인 안타스포츠제품유한공사(Anta Sports Products Ltd.)와 전략적으로 합작법인을 설립해 베이징, 상하이 등 주요 도시의 백화점과 쇼핑몰에 160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 5월에는 상하이에 첫 번째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했다. 올해 상반기 중국 소매판매액이 2000억원에 달해 연간 매출 목표인 4000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브랜드는 북미 시장 진출도 모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코오롱 스포츠는 이제 단일 소재로 제품을 생산하여 중고 의류의 재활용성을 촉진하고 순환 패션과 지속 가능성을 촉진하는 폐기물 제로 이니셔티브를 옹호합니다. 지난해에는 나일론 소재로만 제작한 패딩 재킷을 선보였으며 앞으로 단일 소재 제품도 확대할 계획이다.

한경애 부사장은 “코오롱스포츠는 지난 50년 동안 상록수처럼 굳건히 자리 잡았다”며 “향후 50년에도 계속해서 고객을 감동시키는 브랜드가 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회사는 브랜드 창립 50주년을 기념해 토요일부터 서울 용산에서 '에버그린 에너지'라는 슬로건으로 기념 전시회를 개최한다. 전시는 내년 11월까지 계속된다.

펄스로

[ⓒ Pulse by Maeil Business News Korea & mk.co.kr, All rights reserv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You May Also Like

Ligas, Victoriano 및 Diagan 국제 타이틀 싸움에서 패배

Ben Legas, Jules Victoriano 및 Garen Diagan은 7월 30일 국제 전투에서 패한…

LPGA 투어 : 박인비, 세계 1 위 복귀가 아닌 도쿄 올림픽 1 위 자리 확보에 주력 | 골프 뉴스

LPGA 투어는 2019 년 이후 처음으로 싱가포르와 센토사 골프 클럽으로 돌아옵니다. 코로나…

국회, 구글·애플 독점 제한 법안 통과

by 양희경 서울 (로이터) – 한국 국회는 화요일 구글과 애플과 같은 주요…

영빈관 클래식콘서트 시리즈 11월 청와대에서 개최

서울 종로구 영빈관 정부 영빈관 외부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