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영언론: 북한, 세계가 무시할 수 없는 ‘불굴의 세력’ 보유

라마단 쇼에서 파키스탄 야채 판매자는 식품 가격이 오르면서 이익을 포기합니다.

Quetta: Quetta에 있는 Haji Sultan Muhammad의 야채 가게에 가는 고객은 배고프고 목이 마릅니다. 그들은 도시의 견딜 수 없는 더위 속에서 하루 종일 금식했습니다.

그러나 그들이 지불해야 할 돈을 계산할 때 예상치 못한 안도감이 있습니다. 가격은 예상보다 저렴합니다.

전 세계의 이슬람교도들이 친구 및 가족과의 모임과 일몰 후 시작되는 축제를 고대하는 라마단 기간 동안 파키스탄 전역의 식료품상들은 일반적으로 과일과 야채 가격을 인상합니다. 무함마드는 그 반대입니다. 그는 법안을 최소 10퍼센트 낮추었습니다.

파키스탄에서 유일하게 알려진 야채 판매자입니다.

무함마드는 파키스탄 남서부 발루치스탄 주의 수도에 있는 역사적인 사브지 만디 야채 시장에 있는 자신의 가게에서 아랍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라마단을 수입의 계절이라고 생각하면 지금이 좋은 계절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60년 전에 할아버지가 창업한 가게를 운영하고 있는 40세(40)씨는 “11개월 동안 이윤을 추구한다. 한 달만 더 돈을 포기하면 (손해) 무엇입니까?”라고 물었다.

파키스탄에서는 제품 가격이 고정되어 있지만 많은 판매자가 규칙을 지키지 않고 증가하는 운송 비용과 높은 인플레이션으로 부담을 느끼기 때문에 사람들에게 더 많은 요금을 부과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고객들은 그것을 어설픈 핑계로 여깁니다.

이슬람 휴일 동안 식품 가격이 낮아지는 것은 유럽과 걸프 국가들에서 흔한 일이지만 파키스탄 판매자들은 정반대라고 Mohammed 상점에서 야채를 구매하고 있던 Mola Dad Kakar가 말했습니다.

그는 “지방 정부와 물가관리위원회는 라마단 기간에 가난한 사람들을 약탈하는 판매자에 대해 엄정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당국은 그렇게 하려고 했다. Balochistan 가격 통제 위원회는 정부 가격표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라마단 첫 2주 동안 주에서 100개 이상의 매장을 폐쇄했습니다.

징벌적 조치 외에도 관대함을 장려하기 위해 노력합니다. 발루치스탄 정부의 파라 아짐 샤 대변인은 아랍 뉴스에 무함마드의 노력이 눈에 띄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부국장이 지난주 모하메드의 매장을 방문하여 그의 주도에 감사를 표했다”고 말했다. “현 정부는 앞으로도 저렴한 가격에 음식을 판매하고 지역사회에 선례를 남기는 가게 주인들을 계속 지원해 나갈 것입니다.”

READ  아제르바이잔, 한국 외교장관, 수교 30주년 메시지 교환 - AZERTAC

Mohamad의 상점에 게시된 정부 가격표에 따르면 레몬은 킬로그램당 780루피(4달러)에 판매됩니다. 모하메드는 700루피에 판다. 토마토의 공식 가격은 킬로그램당 60루피이지만 그는 토마토를 50루피에 판매합니다.

은퇴한 철도 직원인 62세의 Faqir Muhammed는 15년 동안 그에게서 야채를 사오고 있습니다.

“라마단의 실제 의미와 의무를 알고 있는 하지 술탄처럼 퀘타에는 드문 사람들이 있습니다.”라고 그는 Arab News에 말했습니다.

야채 장수는 이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는 “무슬림으로서 라마단은 축복의 달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추가) 문제를 일으키기 보다는 다른 사람들에게 안도와 안도를 제공해야 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