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영 TV는 북한의 홍수로 수천 명의 사람들이 대피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북한은 집중호우로 인한 홍수로 1,000채 이상의 가옥이 파손되고 약 5,000명이 대피했다고 북한 국영 라디오가 보도했습니다.

TV 보고서는 빈곤한 북한이 식량 위기를 해결하고 있다고 6월에 인정하면서 오랫동안 자급자족하기 위해 고군분투해 온 농업 부문이 빈사 상태에 있는 나라에 경보를 울리고 있음을 인정했습니다.

지난달 유엔식량농업기구(FAO)는 북한이 올해 86만t의 식량난에 직면할 것으로 내다봤다.

평양의 국영 KCTV 채널의 영상에는 지붕이 침수된 집과 다리가 손상된 것으로 보이는 장면이 담겼다.

보고서에 따르면 함경남도에서 “수백 헥타르의 농지”가 침수되거나 유실되었으며 집과 도로가 심하게 파손되었으며 하천 제방이 무너졌습니다.

리용남 북한 기상청 부장은 라디오에 “토양이 이미 포화 상태여서 비가 더 많이 내리면 피해가 더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레이는 “동해안을 중심으로 여러 지역에 8월 10일까지 폭우가 내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노동신문은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모든 부문과 단위에서 자연재해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보도했다.

자연 재해는 열악한 기반 시설로 인해 고립된 국가에 더 많은 영향을 미치는 경향이 있으며, 삼림 벌채로 인해 홍수에 취약합니다.

지난 여름 일련의 열대성 저기압도 홍수를 일으켜 농지를 파괴하고 수천 채의 가옥을 파괴했습니다.

김 장관은 지난 6월 태풍 피해가 지속되면서 국가의 식량 수급 상황이 “점점 긴장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현재 코로나19 팬데믹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자가격리를 하고 있다. 경제의 생명선인 중국과의 무역이 상당히 둔화된 결과다.

이 나라는 1990년대에 전국적인 기근에 시달려 소련 붕괴 이후 수십만 명이 사망하고 중요한 지원 없이 방치되었습니다.

잘못된 정보와 많은 정보가 공존하는 시대에 양질의 저널리즘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합니다.
구독하면 스토리를 제대로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지금 구독

사진 갤러리(확대하려면 클릭)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