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하게 들릴지 모르지만 여행자들이 필요에 따라 마지못해 호텔 식당에서 식사를 한 것은 그리 오래되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지금은 손님과 현지인을 유치하고 그 자체로 목적지가 되기 위해 식음료 판매점을 늘리는 것이 부동산의 표준 관행이기 때문입니다.

특히 서울이 그렇다. 식사는 생계만큼이나 사교에 관한 문화입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맞이하는 일반적인 방법은 식사를 했는지 묻는 것입니다. 이 지역의 숙박 시설은 항상 잘 먹는 것을 우선시했습니다. 그리고 서울의 호텔 현장은 새로운 오픈이 자주 등장하여 경쟁이 치열한 반면, 한 클래식 호텔은 트렌드와 과대 광고를 거부하고 시간의 시험을 견뎌냈습니다.

1978년 개장하여 용산구 남산 자락에 위치하고 있으며, 그랜드 하얏트 서울 대도시의 몇 안되는 주요 호텔 중. 그 과정에서 조 바이든과 버락 오바마를 비롯한 미국 대통령을 초청했고 많은 한국 드라마에 출연했지만 아마도 가장 중요한 것은 다양한 고급 식사 옵션으로 수십 년 동안 사랑받는 목적지였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You May Also Like

Four09의 다가오는 푸드 트럭 전쟁은 미식가의 꿈입니다.

킴 브렌트그리고 사진기자 2022년 11월 8일 이것은 원형입니다. 다음 및 이전 버튼을…

GvK 포스터에서 서울의 고질라와 콩 타워

고질라 대. 밝고 컬러 풀 한 국제 포스터와 타이탄 즈가 서울에서 충돌하는…

사진각도 나쁘지 않은 것 같은 SM엔터테인먼트의 떠오르는 스타

네티즌들은 그의 사진에 매료됐다. 코리아 부 2시간 전 레예스 최근에 나온 보이그룹이다.…

한국 연예계가 다양성을 더 잘 포용할 수 있을까요?

권미여 기자 새해를 맞이하면서 한국 엔터테인먼트 산업은 포용성과 다양성을 향한 변화를 목격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