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규제 기관 후보자는 가족 부채를 억제하기 위해 더 많은 조치를 약속합니다

금융당국은 한국은행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처음으로 기준금리를 인상한 지 하루 만에 필요한 경우 가계부채를 억제하기 위한 추가 조치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성범 금융위원회 후보는 국회 청문회에서 자신의 지명이 국회에서 인준되면 가계부채를 줄이는 것이 최우선 과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고 총리는 “가계부채 관리가 최우선 과제가 될 것”이라며 “가능한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고 총재는 “금융위원회가 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영향을 충분히 받은 소상공인에 대한 대출상환 유예기간 연장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높은 가계 부채는 한국 경제의 주요 관심사로 언급되었습니다.

한국의 가계신용은 2분기 비은행 금융회사들이 대출을 늘리면서 더 빠르게 성장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6월 말 주택신용대출은 1조805조9000억원으로 지난 3개월보다 41조2000억원 늘었다.

2분기 실적은 1분기 37조6000억원의 분기 대비 증가했다.

집값이 치솟는 가운데 집을 사기 위해 더 많은 사람들이 대출을 받음에 따라 성장은 줄어들 기미가 보이지 않았습니다.

무담보 대출에 대한 수요도 주식 투자 호황 속에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목요일 한국은행은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고 앞으로 몇 달 안에 다시 금리를 올릴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금융위원회(FSC)는 가계부채를 줄이기 위해 지난 7월부터 주택담보대출에 대한 대출상환율(DSR)을 더욱 엄격하게 산정했다.

DSR은 차용인이 연간 소득에 비례하여 원금과 이자를 지불해야 하는 금액을 측정합니다.

지난달부터 차용인은 지정 투기 지역에서 6억원 이상의 주택을 구입하면 연간 소득의 40%를 상환해야 한다. 2023년 7월까지 이 규칙은 더 많은 차용인에게 점진적으로 적용됩니다. (연합)

READ  신흥 시장-싱가포르, 태국 주식은 4 분기 경제가 예상보다 덜 영향을 받아 상승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