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분쟁 속에서 한일관계 안정 중요”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전시 배상금 문제와 열도의 영유권을 둘러싼 아시아 국가들과의 긴장된 관계 속에서 한국과의 관계 안정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단체 인터뷰에서 “국제 협정과 약속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 한국이 긍정적으로 접근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2021년 11월 19일 도쿄에서 단체 인터뷰를 하고 있다(교도)

2018년 말 한국 대법원이 일제강점기 일본 기업에 강제징용 배상금을 지급하라고 판결한 후 양국 관계가 급격히 악화됐다.

일본은 한국에 재정 지원을 제공한 1965년 양자 협정에 따라 배상 문제가 “완전하고 최종적으로” 해결됐다고 주장하고 한국 정부에 문제를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두 나라는 또한 일본의 군사 매춘업소에서 일하는 한반도와 다른 곳에서 온 여성들을 위한 완곡어법인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의견이 다릅니다.

한국의 고위 경찰이 최근 일본의 다케시마와 한국의 독도로 알려진 동해의 두 개의 작은 섬을 방문한 후 긴장된 관계가 더욱 악화되었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내각이 기록적인 재정 지출을 포함하는 경기 부양책을 승인하기 전에 실시한 같은 인터뷰에서 “가능한 한 빨리 국민에게 경기 부양책을 제공함으로써 전염병으로 큰 타격을 입은 일본 경제를 회복의 길로 되돌리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

Kishida는 12월 초에 임시 의회를 열어 단계에 자금을 지원하기 위한 추가 예산을 승인하기 위한 준비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또한 소비세율을 현행 10%에서 변경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지만, 일부에서는 일본이 팬데믹의 여파에서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되도록 소비세율을 절반으로 줄여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뷰는 기시다 내각이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의 영향을 완화하기 위해 경기 부양책에 55조 7000억 엔(4,880억 달러)을 지출하기로 결정한 날 이루어졌습니다.

경기 부양책에는 현금 10만엔과 소득 960만엔 이하 가정의 18세 이하 어린이 상품권이 포함돼 있으며, 그 비용은 약 2조엔으로 예상된다.

10월 4일 취임한 기시다 총리는 전임자인 아베 신조(Abe Shinzo) 스가 요시히데(Suga Yoshihide) 총리가 추구했던 ‘아베노믹스’ 정책이 혼재되어 있다는 비판에 대응하여 소득 불평등을 줄이고 경제 성장과 부의 재분배에 중점을 둔 새로운 자본주의를 추구하겠다고 공언했다. , 기업의 이익과 물가만 끌어올렸고, 임금 인상에는 실패했다.

READ  북한과 중국 지도자, 유대 강화 약속

그러나 일본의 강력한 기업 로비는 이미 포괄적인 급여 인상 요구를 거부한 Keidanren처럼 Kishida가 얼마나 성공할 것인지는 두고 봐야 합니다.


관련 범위:

일본 내각, 557억 엔 지출로 경기 부양책 승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