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시우, 윈덤 챔피언십 6강 플레이오프 후 2위

김시우가 일요일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즈버러의 세지필드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윈덤 챔피언십 결승전 6방향 서든 데스 플레이오프 2번홀인 18번 홀 그린 벙커에서 샷을 하고 있다. [GETTY IMAGES]

김시우는 노스캐롤라이나주 세지필드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윈덤 챔피언십(Wyndham Championship)에서 일요일 6차전 플레이오프로 끝난 경기에서 공동 2위를 기록했습니다.

김연아는 승점 6점으로 대회 마지막 날을 시작했지만, 마지막 날 6언더 64타를 쳐 6언더파 5언더파 265타를 쳐 6언더파 플레이오프를 치렀다.

Kim은 4도의 작은 새와 함께 등반을 시작하여 3도를 깨뜨렸지만 5위 독수리인 5위는 Kim을 성공으로 준비시켰습니다. 노고스트 라운드에서 3마리의 새를 더 넣은 후 Kim은 처음에 5명의 다른 플레이어(미국의 Kevin Kesner와 Kevin Na, 남아프리카의 Branden Grace, 호주의 Adam Scott, 캐나다의 Roger Sloan)와 동률을 이루었습니다.

윈덤 챔피언십의 6방향 플레이오프는 1994년 AT&T 바이런 넬슨, 2001년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과 함께 PGA 투어 최다 플레이오프 참가자 기록과 동률입니다.

서든 데스 플레이오프에서 2개의 추가 홀을 추가한 후 Kevin Kesner가 승리하여 두 번째 추가 홀을 날고 나머지 홀은 플롭했습니다.

김연아에게 이번 2위는 올 시즌 5번째 베스트 10이다.

김 감독은 투어 후 인터뷰에서 “네, 정말 멋진 투어였습니다. “처음 3개 홀은 버디를 못 잡은 것처럼 지루합니다. 그런 다음에는 인내심을 가지려고 노력하고 이기는 생각은 하지 않고 10위 안에 들려고 노력합니다.”

동포인 송강은 12언더파 268타로 15위를 기록했다. 이경훈은 동포 임송재와 함께 11언더파 269타로 공동 24위에 올랐다. 안병훈은 레벨 271 아래 9로 35-0 무승부를 기록했다.

지난 2월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에서 열린 PGA 투어 통산 3번째 우승을 차지한 김연아는 이번 주 후반부터 시작되는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진출권을 임 감독과 함께 6연패했다.

by 윤소향 [[email protected]]

READ  리처드 리 산젠 바커 1931-2021 | 뉴스, 스포츠, 직업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