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동참모본부는 지난 주말 북한군 20여명이 국경을 넘어오자 우리군이 경고사격을 가했다고 밝혔다.

합동참모본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12시 30분쯤 북군이 남북을 가르는 비무장지대(DMZ) 내 군사분계선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번 위반은 김정은 정권이 국경을 넘어 남쪽으로 발사한 쓰레기와 배설물을 실은 풍선의 파도로 양국 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발생했다.

이승준 합동참모본부 대변인은 “한국군은 경고 사격 직후 군인들이 북으로 향했기 때문에 이번 침입이 의도적인 것으로 간주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현재 비무장지대 내부에 울창한 나뭇잎으로 인해 분계선을 확인하기 어려울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대행사도 말하는 익명의 합참 관계자는 북한군이 삽과 기타 도구를 운반하고 있었으며 비무장지대 내에서 본의 아니게 길을 잃었을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한국이 몇 년 만에 처음으로 확성기를 통해 대북 선전 방송을 재개한 이후 나온 것입니다. 서울은 최근 몇 주 동안 1,000개 이상의 쓰레기 풍선을 한국으로 발사한 것에 대한 대응의 일환으로 이러한 관행을 부활시켰습니다.

북한은 엄격히 통제되고 있는 북한에서 김 위원장의 통치를 비난하는 선전 전단지를 풍선으로 보낸 남한의 활동가들에 대한 대응으로 풍선을 보내기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READ  북한은 '양면' 미국과 주권 협상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You May Also Like

현대차, 전기차 판매 촉진 위해 한국에서 트레이드인 프로그램 개시

현대자동차가 아이폰처럼 전기차를 구매할 수 있는 새로운 보상 판매 프로그램을 한국에서 출시했습니다.…

오징어를 한국어로 말할 수 있습니까? TV 프로그램, 동아시아 언어 학습 수요 촉진 | 언어

하는 것인지 오징어 게임 또는 카우아이 문화, 한국과 일본에 대한 관심은 동아시아…

한국, 테슬라에 전기차 주행거리 부풀려 벌금 220만 달러 부과

서울(로이터) – 한국 공정거래위원회는 테슬라에 과징금 28억5000만원(220만 달러)을 부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TSLA.O)…

북한, 정치범 수용소 확대 명령

북한 당국은 북한에 정치범 수용소 확장을 명령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소식통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