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진, V리그 올스타 최다 득표…

김희진 기업은행 알토스가 30일 경기도 화성시 화성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한국도로공사 하이패스와 경기를 하고 있다. [NEWS1]

산업은행 김희진 알토스의 김희진이 일요일 1인 최다 득표를 기록하며 2021-22 V리그 시즌 올스타에 등극했다.

12월 10일부터 12월 23일까지 올스타전에서 뛸 남녀 V리그 최고의 선수를 뽑는 올스타 투표가 진행됐다. 올 시즌 올스타 총 득표수는 16만9519표로 지난해보다 39% 늘어난 득표수이자 V리그 역대 최고 기록이다.

올스타전은 K스타 대 V스타 방식으로 진행되며, 남녀 V리그 구단은 전 시즌 성적에 따라 두 팀으로 나뉜다. 지난 시즌 1, 3, 5위를 한 클럽이 K-Star가 되었고, 2, 4, 6, 7위를 한 팀이 V-Star 팀이 되었습니다.

올스타전은 4개 조로 나누어 여자팀이 1·3차전을, 남자팀이 2·4차전을 치른다.

이번 시즌 한류스타팀의 여자 클럽은 GS칼텍스 서울킥스, 기업은행 알토스, 고려인삼공사다. 그들은 남성 클럽과 협력할 것입니다. 인천 대한항공 갬버스, 안산옥금융그룹 옥만, 수원 킵코 픽스스톰.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 한국도로공사 하이패스,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페퍼저축은행 AI 페퍼스와 남자부 천안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 대전삼성블루팡스, 의정부KB손해보험스타즈, 서울우리카드 Wibee가 V스타 팀을 구성합니다.

김희진 기업은행 알토스가 4일 경기도 화성시 화성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한국도로공사 하이패스와의 경기에서 경기를 펼치고 있다. [NEWS1]

김희진 기업은행 알토스가 4일 경기도 화성시 화성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한국도로공사 하이패스와의 경기에서 경기를 펼치고 있다. [NEWS1]

올스타 타이틀 선정은 스트라이커, 미드필더, 세터, 리브로 4개 부문에서 팬 투표를 통해 이뤄진다. 투표 결과 남녀 V리그 선수 7명이 베스트 포워드 3명, 센터 2명, 리브로 1명, 리브로 1명 등 총 7명이 올스타로 선정됐다.

개인 선수가 10만 표를 넘은 것은 처음으로 김연아는 11만3448표를 받아 전체 쿼터백을 제치고 V리그 역사상 전 구단과 인종을 통틀어 최다 득표율을 기록했다.

종전 기록은 2018-19 올스타상을 수상한 수원 한전 빅스톰의 서재덕이 8만9084표로 잡았다. 이번에는 신영석이 총 99,502표를 얻으며 남자 V리그 1위에 올랐다.

도쿄올림픽에서 김윤공, 김수지, 양효진 등 베테랑 선수들과 함께 큰 무대에서 활약하며 올림픽 3회 연속 올림픽에 출전해 여자 대표팀 1위라는 놀라운 4위를 달성했다.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에서 – 한국이 2012년 런던올림픽 이후 달성하지 못한 위업 김연아는 역대 최다득표로 올스타에 선정됐다. 의심할 여지 없이 2020년 도쿄 하계 게임에서 역사적인 4위를 차지한 덕분입니다.

올스타전은 2022년 1월 23일 광주 페퍼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by 윤소향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