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위원장, 식량 위기 악화에 북한 관리들에게 생활 수준 향상 촉구

김정은은 북한 정권이 자칭 “식량 위기”를 통제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면서 관리들에게 북한의 생활 수준을 높일 것을 요구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조선로동당 창건 76돐을 경축하기 위해 일요일 열린 노동당 창건 76돐 경축대회에서 조국이 당면한 “전례 없는 어려움”과 “어려운 상황”을 인정했다.

북한은 공동영향으로 운영된다 국제 제재폭염과 돌발 홍수로 농작물이 피해를 입은 후 자발적인 국경 폐쇄와 비참한 수확.

북한 관영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경제 부흥과 ‘인민의 식량, 의복, 주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5개년 계획의 목표를 추진할 뜻을 밝혔다.

독재자 자백 총 실패 지난 1월에 “거의 모든 부문이 설정한 목표에 훨씬 못 미쳤다”고 지난 5년 동안 인정했고 북한은 실패의 “쓴 교훈”을 흡수해야 한다고 인정했습니다.

북한 정권은 지난 6월 국영 TV 다큐멘터리 방송에서 여당이 ‘현재의 식량 위기 극복을 위한 비상시책’ 수립을 추진하고 있다고 시인한 반면, 김 위원장은 지난 9월 ‘노동력을 전면 동원해 노동력을 총동원하라’고 촉구했다. 곡물 운송을 개선하십시오.”

엄격한 국제 제재 외에도 중국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대응해 중국, 러시아와의 국경 폐쇄 영향을 극복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평양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를 받지 않고 있다. 그러나 지난달 세계보건기구(WHO)는 중국 다롄항에서 북한으로 “필수 코로나19 물품”을 운송하기 시작했다고 확인했다.

지난주 로이터는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인도적 지원과 인명구조 지원을 촉진하고 적절한 인권을 증진하기 위해 필요한 경우 유엔 제재와 그 완화를 검토할 것을 촉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일반 시민의 생활 수준.

이번 달에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보고서에서 Quintana는 북한 주민들의 곤경에 대한 세계의 “무서운 무관심”을 규탄했다고 합니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주 워싱턴이 북한의 인명 피해를 완화하기 위한 노력을 지지한다고 주장했지만 김 위원장이 자국민의 고통에 대한 일차적 책임은 여전히 ​​남아 있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정권은 계속해서 자국민을 착취하고 인권을 침해하며 불법 정권을 건설하기 위해 국민의 자원을 전용하고 있습니다. [weapons of mass destruction] 그리고 탄도 미사일 프로그램”이라고 프라이스가 말했다.

READ  월스트리트 신기록 달성 후 아시아 증시 상승 | 통신사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