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34개 타이틀로 역대 최대 한국 라인업 공개

넷플릭스 2023년 플랫폼에 데뷔한 K-드라마와 영화부터 대본 없는 TV 프로그램에 이르기까지 34개의 신작을 공개했다.

플랫폼에 따르면 지난해 사용자의 60%가 한국 콘텐츠를 소비했으며 수요는 계속 증가하고 있다. 콘텐츠코리아 강돈 부사장은 “넷플릭스가 전 세계 팬들에게 다양한 스토리와 장르를 제공하면서 2022년 한 해에도 한국 콘텐츠의 글로벌한 인기는 가파르게 이어졌다”며 “지난 1년 동안 한국 시리즈와 영화는 꾸준히 90개국 이상에서 세계 1위이자 한국에서 가장 많이 본 Netflix 프로그램 중 3개입니다.”

K-드라마 팬들은 그들이 가장 좋아하는 작품의 귀환과 함께 새로운 서바이벌 테마 시리즈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이태원 클라쓰’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과 한소희(‘다만’ 마이 네임’)이 몬스터 스릴러 ‘경상도 생물'(사진)에서 첫 호흡을 맞춘다. 1945년, 한국 역사상 가장 암울한 날을 배경으로 합니다.

다른 곳에서는 SF 시리즈 “흑기사”가 우리를 2071년, 생존이 마스크 호흡과 배달원이 되는 디스토피아적 미래로 이동하면서 그룹에 합류합니다. 김우빈(‘외계인’, ‘우리들의 블루스’)과 송승훈(‘저녁 친구’, ‘위대한 쇼’)이 웹툰 원작 시리즈에 출연한다. 두 시리즈 모두 4분기에 출시될 예정입니다.

복수극 ‘더 글로리’도 3월 여주인공(송혜교)의 고교생 괴롭힘에 대한 복수극으로 돌아온다. Netflix에 따르면 첫 번째 부분의 성공적인 실행으로 1월 첫째 주 동안 8,248만 시간을 시청하여 가장 많이 본 비영어 TV 프로그램이 되었습니다. 두 번째 시즌으로 돌아오는 다른 시리즈로는 아포칼립스 호러 시리즈 “스위트 홈”과 군사 드라마 “DP”가 있습니다.

Netflix는 또한 “Song of the Bandits”, “Bloodhounds”, “Celebrity”, “Queenmaker”, “A Time Called You”, “Doona!” 등 다양한 K-드라마 타이틀을 스트리밍할 예정입니다.

시리즈 외에도 Netflix는 6개의 영화로 영화 카탈로그를 확장할 예정입니다.

SF 스릴러 ‘정이’는 ‘헬바운드’ 연상호 감독이 1월 20일 첫 방송된다. ‘더 매치’는 ‘비상선언’ 이병헌과 ‘서울바이브’ 유아인의 선생 대결을 그린 작품으로, ‘더 콜’ 이충현 감독의 복수극 발레리나다. , 전정서(‘자금강탈: 대한민국 – 경제공동체’)와 박요림(‘드라이브 마이 카’)이 출연한다.

서바이벌 테마는 리얼리티 TV 쇼 ‘피지컬: 100’, ‘사이렌: 섬에서 살아남기’, ‘십구투트웬티’, ‘악마의 계획’으로 대본 없는 카테고리로 확장된다. 주목할만한 두 편의 다큐멘터리 외에도 봉준호 감독의 데뷔작을 찾는 다큐멘터리 ‘노란 문:봉준호의 미공개 단편영화를 찾아서(가제)’와 리얼 범죄 다큐멘터리 ‘신의 이름으로: A’가 있다. 홀리는 한국 현대사에서 ‘그리스도’의 배신을 탐구한다.

READ  공정한 앱 경제는 Google과 Apple을 통제하는 필수 요소입니다. ADIF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