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의 Ardern은 군중이 떠나라는 요구를 무시함에 따라 백신 반대 시위를 ‘수입’이라고 표시

웰링턴 (로이터) –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월요일에 이제 두 번째 주에 접어든 코로나19 백신의 의무화에 반대하는 시위가 “수입된” 현상이며 이전에 보았던 것과는 다르다고 느꼈다고 말했습니다. 이 나라. .

수백 명의 시위대가 7일째 국회의 상징적인 “벌집” 앞 잔디밭을 점거하고 있으며, 주말에 내린 폭우로 인해 경찰의 반복적인 출동 요청을 무시하고 있습니다.

캐나다 트럭 운전사의 백신 반대 시위에서 영감을 받아 시위대는 또한 트럭, 인력거, 오토바이로 의회 주변의 여러 거리를 봉쇄했습니다.

지금 등록하면 Reuters.com에 무료로 무제한 액세스할 수 있습니다.

Ardern은 국영 TVNZ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수입된 시위처럼 느껴진다”고 말했다.

그녀는 일부 시위대가 들고 있던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사진과 캐나다 정세를 언급하며 “앞마당에 트럼프 깃발이, 앞마당에 캐나다 국기가 보였다”고 말했다.

아던 총리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시위대가 정부에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된 모든 공중보건 조치를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는 뉴질랜드에서 사례가 증가하고 공중 보건 및 웰빙에 대한 위험이 증가하는 동시에 우리를 안전하고 건강하게 유지한 조치가 제거되기를 원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내가 이 제안을 열심히 들여다본다면 용서해 주십시오.”라고 Ardern이 말했습니다.

이 시위는 백신 의무화에 반대하는 입장으로 시작되었지만 COVID-19 제한 종료, 예방 접종 거부, 검열 및 마오리 민족의 권리와 같은 다른 사회적 문제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그룹에 합류했습니다. 커뮤니티. 시위가 한창일 때는 수천 명의 시위대가 참가한 것으로 추산된다.

인구가 500만 명인 뉴질랜드는 엄격한 코로나바이러스 국경 제한과 사회적 제한으로 인해 세계에서 COVID-19 사례 수가 가장 적습니다.

그러나 이달 일부 지역 제한이 완화되면서 일일 변종 오미크론 사례가 월요일 거의 1,000건으로 증가했습니다.

READ  남극 대륙의 오존 구멍은 이제 남극 대륙보다 큽니다.

그러나 수만 명의 뉴질랜드 국외 거주자들이 가족과 격리되어 국경이 폐쇄된 상태입니다.

월요일 고등 법원은 뉴질랜드 정부가 시민들의 입국 권리를 불법적으로 거부하고 있다고 비난한 뉴질랜드인을 대표하는 그룹이 정부를 상대로 제기한 소송을 심리하기 시작했습니다.

지금 등록하면 Reuters.com에 무료로 무제한 액세스할 수 있습니다.

Praveen Menon의 보고 Kenneth Maxwell과 Kim Coogill의 편집

우리의 기준: Thomson Reuters 신뢰 원칙.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