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다저스 우익수 타일러 글래스노와 샌디에고 파드레스 우익수 유 다르빗슈가 20일 내셔널리그 서부지구의 한국 개막전 선발 투수로 나선다.

다저스는 이날 우완 야마모토 요시노부가 다음날 서울시리즈 2차전에 선발 등판한다고 밝혔다. 조 머스그로브(Joe Musgrove)가 다르빗슈의 뒤를 이어 로테이션을 맡게 됩니다.

로스앤젤레스는 12월 16일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트레이드를 통해 글래스노우(30세)를 인수하고 5년 1억 3650만 달러 계약을 체결했다.

글래스노우는 지난 시즌 레이스에서 21경기에 선발 등판해 10승 7패 평균자책점 3.53을 기록했고 120이닝 동안 162명의 타자를 삼진으로 잡아냈다. 그는 피츠버그 파이어리츠(2016~18)와 레이스에서 127경기(88선발)에서 30승 27패 평균자책점 3.89를 기록하고 있다.

37세의 다르빗슈는 지난 시즌 파드레스에서 24경기에 출전해 평균자책점 4.56으로 8승 10패를 기록했다. 5회 올스타 선정은 텍사스 레인저스(2012~14, 2016~17), 다저스(2017), 시카고 컵스(2018~20), 파드레스 등 266경기에 선발 등판해 103승85패 평균자책점 3.59를 기록했다.

로스앤젤레스는 지난 12월 야마모토와 12년 3억2500만 달러 계약을 체결했다. 25세의 이 선수는 2023년 3시즌 연속 일본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했고, 사이영상에 해당하는 사와무라 에이지 상을 3년 연속 수상했습니다.

READ  한국은 미국과 북한에 맞설 준비를 해야 한다. 한국의 잠재적 발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You May Also Like

AFC 챔피언스컵 2023: 말레이시아, 흔들리는 한국과 마지막 자리를 놓고 맞붙다

마지막 조별리그 경기라면 말레이시아와 한국이 금요일 첸나이에서 열리는 AFC 챔피언스컵 준결승전에서 맞붙는…

해설자: 토트넘과 한국의 스타 손흥민이 한 살 어린 이유

토트넘 스타 손흥민은 아시아 국가에서 이상한 규칙이 조정되면서 그의 고국인 한국의 눈에…

박소희가 사랑하는 한국 디자이너 돌체앤가바나

스테파노 돌체(Stefano Dolce)와 도메니코 가바나(Domenico Gabbana)는 D&G 소매 공간에서 신인 그룹을 호스팅하여…

미국 관리들은 방문 할 때 한국을 보증하지만, 북한의 정책에서 불일치가 강조된다 : NPR

앤서니 블 링켄 미 국무 장관 (왼쪽에서 두 번째), 로이드 오스틴 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