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대구 대형동에서 현지인과 무슬림 이민자 사이에 말다툼이 벌어지고 있다. 마음에 논쟁 2020년 12월 착공한 모스크.

드라마와 대중문화로 유명한 한국이 점점 더 인구 변화의 도전에 직면해 있습니다. 2020년 데이터에 따르면 “이민자”는 현재 전체 인구의 3.3%를 차지하며 그 숫자는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대형동에 모스크를 건설하는 것은 이슬람 구조가 경쟁을 하게 되면 많은 사람들이 이웃을 떠나겠다고 맹세했기 때문에 지역 한국인들의 우려에 가장 최근에 추가된 것입니다.

무슬림 학생들이 집에서 나마즈 공연을 하고 있다, 조우해 제공 / 뉴욕타임즈

인근 경북대학교에서 공부하고 있는 무슬림 학생들은 2014년부터 대형동의 집을 이용해 나마즈를 선물하고 있다.

2020년에 파키스탄과 방글라데시에서 온 6명의 이슬람교도 그룹이 같은 이웃에 있는 토지를 구입하면서 상황이 바뀌기 시작했습니다. 그해 12월에는 지방 당국의 허가를 받아 높이 20m의 모스크를 지었다.

이민자들은 기도를 위해 사용되었던 이전 집이 한 번에 150명의 예배자만 수용할 수 있었고 냉방 및 바닥 난방 시스템이 부족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지역 한인 커뮤니티의 불만

나마즈로 인한 시끄러운 소음과 골목의 인파를 수년간 견뎌온 한국 이웃들은 이빨과 못으로 모스크 건설을 반대했다.

그들은 완전한 회교 사원이 더 많은 무슬림을 작은 이웃으로 몰아서 기도하게 하여 과밀의 위험을 악화시킬 수 있다고 두려워했습니다.

장은 62세 말하다 코리안헤럴드“우리는 지난 몇 년 동안 이웃의 무슬림 공동체와 조화를 이루며 축제 기간 동안 음식과 선물을 나누며 살았습니다. 우리는 그들의 모임에 대해 불만이 없었습니다.”

한국 모스크
2022년 1월 모스크 건설에 반대하는 한국인들, 사진 조우해/뉴욕타임즈

많은 사람들이 하루에도 몇 번씩 집 현관문을 통과한다고 상상해 보십시오. 사람들의 이야기, 걷기, 자전거 타기, 오토바이 타기 소리가 당신을 미치게 할 것입니다.” 장씨는 경쟁에서 동네를 청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원.

같은 이웃에 사는 또 다른 여성은 비좁은 주거 지역에 과밀하게 거주하는 무슬림 공동체를 비난했습니다. 그녀는 “많은 사람들이 골목에 자전거와 오토바이를 주차하는 것을 봤습니다. 그들은 그룹으로 왔다갔다 합니다. 이 작은 동네는 분명히 더 붐빌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READ  푸틴 대통령의 전투에서 북한의 미사일이 현실 점검에 직면하다

67세 김경석에게 말하라 뉴욕 타임즈 3월에그리고 우리는 그들의 종교를 반대하지 않습니다. 이슬람교, 불교, 기독교를 막론하고 붐비는 지역에 새로운 종교 시설을 만들 수는 없습니다.” 이는 지역 한인 커뮤니티가 대형동에서 대규모로 탈출할 것이라는 두려움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주민 박정숙(60)씨는 “나는 그런 사람들을 본 적도 없고 여자들도 없고 남자들만 모여 있는 것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인 남종면(59)씨는 이민자 유입이 국가적 가치와 한국의 근간과 성격을 훼손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모스크 건물이 녹색 신호를 받으면 한국인은 ‘최후의 수단’을 사용합니다

2020년 12월 모스크 건립 허가를 받은 후, 구청은 한국인들의 불만을 쏟아냈다. 모든 측의 압력을 받아 관리들은 2021년 2월 동의를 철회했습니다.

건설 공사가 잠시 손상되었습니다. 2021년 12월 무슬림 집주인이 법원에서 승소하면서 지역 한인사회의 행복도 잠시였다. 대법원은 올해 9월 하급심의 결정을 그대로 유지했다.

모스크를 “이동”하도록 지역 관리들에게 호소했지만 긍정적인 결과를 얻지 못했습니다. 이러한 사정으로 조선인들은 대형동에 모스크 건설을 방해하려 하였다.

논란의 여지가 있는 포스터가 이웃에 나타납니다. 사진 모아즈 라자크/The Korean Herald

전술은 모스크 입구에 주차하고 잘린 돼지 머리를 세우는 것까지 다양했습니다. 금지 이슬람교에서) 골목에서 돼지고기는 나마즈 시간에 시끄러운 음악을 연주하기 위해 야외에서 요리됩니다.

이웃의 많은 표지판도 지원되었습니다. 포스터 중 하나는 “이슬람은 사람을 죽이는 사악한 종교입니다.” 또 다른 포스터에는 “우리는 이슬람 사원 건립을 강력히 반대한다”는 글이 적혀 있었다. 그 중에는 ‘한국인이 먼저다’, ‘테러리스트의 둥지’ 등이 있다.

지역 주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모스크는 60%가 완성되었습니다. 2022년 말까지 운영될 예정입니다.

한국 문화의 반영: 반이민 지도자

반이민운동단체 ‘피난처’ 이형오 대표가 이같이 말했다. 뉴욕 타임즈. 그는 “그들의 히잡을 쓰는 것만으로도 우리 나라에 들어오지 않는 충분한 이유가 된다”고 말했다. 그는 말했다.

이씨는 “배타적인 것 같지만 같은 언어, 같은 생각을 하며 전쟁과 식민통치, 금융위기를 이겨내고 경제발전을 이룰 수 있는 국가로 굳건히 해 우리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READ  한국, 4 월부터 일반인 예방 접종 시작 l KBS WORLD Radio

“나는 우리가 다양성으로 그것을 할 수 있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외국인 혐오자가 아닙니다. 우리는 단지 다른 사람들과 섞이고 싶지 않을 뿐입니다. 한국에는 이슬람주의에 대한 경험이 있습니다.

2007년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탈레반 취득 한국 구호대원 23명이 기독교인 사제를 인질로 살해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You May Also Like

Tving과 Wavve의 합병 준비로 한국 스트리밍 구독자 1,900만 명 돌파 – 마감일

디즈니+ MPA(Media Partners Asia)의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프리미엄 VOD 산업은 2023년…

남한에서 북한으로의 연료 이전은 제재 회피를 강조합니다.

한국 기업이 용선한 러시아 유조선이 북한으로 향하는 중국 선박에 연료를 옮기는 모습이…

한국이 북한이 발사한 것으로 보이는 여러 미사일을 탐지했다.

서울 (로이터) – 한국 군은 일요일(7월 10일) 일요일(7월 10일) 다연장 로켓 발사기에서…

한국 디자이너, ‘스마트 폰 좀비’를위한 ‘제 3의 눈’창조

한국의 한 산업 디자이너가 벽이나 다른 장애물에 들어가는 것을 막을만큼 오랫동안 화면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