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예기자님 프렌키 라미로 ~에서 동 티모르

한국은 유학생들에게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유학지 중 하나이기 때문에 한국국제협력단(KOICA)의 글로벌한국장학금(GKS), 내일을 위한 역량강화 및 발전(CIAT) 프로그램과 같은 장학금 경쟁이 치열합니다.

GKS는 한국과 다른 나라 간의 교육 교류와 우호 증진을 위해 한국 대학에서 공부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인적 자원 개발 이니셔티브인 CIAT는 한국의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다양한 분야의 역량 강화 교육을 제공함으로써 개발도상국의 전문가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GKS 지원서는 1년에 두 번, 즉 석사, 박사, 연구 학위 취득자는 2월, 학부생은 9월에 제출됩니다. CIAT 지원 기간은 석사과정 학생의 경우 매년 1월입니다.

GKS-동티모르 동문회 회장 마리토 페레이라(가운데)가 동티모르 딜리의 한 대학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협회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

2월 15일과 17일 양일간 GKS 동티모르 동문회(GKSTLAA) 이사인 알바루비노 도스 산토스 키스(Alvarubino dos Santos Kiss)와 KOICA 동티모르 동문회(KAATL) 필로메노 핀토 무니스(Filomeno Pinto Muniz) 이사를 만나 각각의 동문회 활동에 대해 알아보는 영상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룹은 동티모르 한국어 수업료 지원에 관한 정보를 공유합니다.

Kwais는 그의 협회가 동티모르 한국 대사관과 협력하여 동티모르의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전에는 대사관이 항상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GKS에 대한 정보를 제공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동티모르에서 GKS 졸업생 수가 증가하고 대사관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GKSTLAA는 대사관의 프로그램, 특히 학교와 대학에 GKS 정보를 전파하는 것을 지원하기 위해 공식적으로 설립되었습니다.”

“GKS 신청서 발표 일주일 전, 이사회는 GKSTLAA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와 주동티모르 한국대사관 페이지를 통해 보조금 관련 정보를 공유합니다.”

GKSTLAA는 또한 현지 언론과 협력하여 생방송을 통해 GKS를 홍보합니다.

GKS-티모르-레스테 동문회는 동티모르 리키카에 있는 두 학교와 GKS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있습니다.  (알파루비노 도스 산토스가 좋다)

GKS-티모르-레스테 동문회는 동티모르 리키카에 있는 두 학교와 GKS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있습니다. (알파루비노 도스 산토스가 좋다)

2월 16일, KAATL과 KOICA 동티모르지부에서는 CIAT 장학금에 대한 설명회를 개최했습니다. 강연자 중에는 KOICA의 도움으로 한국에서 공부한 Filomeno Pinto Muniz 씨도 있었습니다.

READ  팁 논란이 한국에 닥쳤다.

“우리는 참가자들과 장학금에 대한 정보를 공유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지원 방법, 추천서 받기, 지원서 작성, 구비서류 준비 등 지원 과정을 설명하는 것이 주요 포인트였습니다. 또한, 이번 장학금 혜택에 대한 안내와 CIAT 2024 전공을 소개했습니다. ”

무니즈는 한국에서 생활하고 공부한 경험도 공유했다. 그는 “이 장학금을 통해 학회에 참석하고, 다른 학자들과 관계를 쌓고, 한국어와 한국 문화를 배우고, 친구들과 관광 명소를 방문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고 말했다.

마리토 페레이라(두 사진 오른쪽) GKS-레스테 동문회 회장이 동티모르의 한 TV 방송국에서 방송한 오전 토크쇼에 출연해 올해 GKS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협회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

마리토 페레이라(두 사진 오른쪽) GKS-레스테 동문회 회장이 동티모르의 한 TV 방송국에서 방송한 오전 토크쇼에 출연해 올해 GKS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협회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

Ques와 Muniz는 모두 동티모르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신청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Kois는 “신청은 누구에게나 열려 있습니다. 관심이 있고 장학금에 대해 더 알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GKSTLAA는 열려 있으며 모든 질문에 답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이 장학금을 통해 한국 고등교육기관에서 교육을 받고 싶어하는 젊은 티모르인들에게 항상 기회를 제공해준 한국 정부에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

Muniz는 “지원하고 싶은 사람은 누구나 졸업생에게 제공되는 장학금에 대해 주저하지 말고 문의하세요”라고 덧붙였습니다.

[email protected]

*이 글은 코리아넷 명예특파원이 쓴 글입니다. 우리 명예특파원들은 전 세계에서 왔으며, 한국의 모든 것에 대한 사랑과 열정을 코리아넷과 공유하고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You May Also Like

한·미·일 장관이 공동언론발표문을 발표한다.

오각형 미국, 일본, 한국은 오늘 북한의 실시간 미사일 경고 데이터 교환 메커니즘을…

중국-아프리카 포럼, 한미 국방회담, 클라우드 빌리지 IPO

아시아에서의 한 주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이번 주는 중국-아프리카 협력 포럼에서 시진핑(習近平)…

월요일 월드컵 팀 뉴스에는 브라질-대한민국 경기가 포함됩니다.

Sports Mole은 브라질-대한민국 경기를 포함하여 오늘 모든 월드컵 경기의 팀 뉴스를 제공합니다.…

한국의 달 탐사선이 지구의 놀라운 사진을 찍습니다.

한국의 첫 번째 달 탐사 임무는 낮은 달 궤도에 있는 자신의 위치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