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득점왕은 역사를 만든 순간을 반영한다

지수연 [KFA]

지소윤은 올해 초 한국 축구의 레전드 차범근이 세운 59골을 넘어 모든 팀, 모든 디비전, 모든 인종, 모든 대회에서 한국 역사상 득점왕 1위에 올랐다.

지난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지현은 자신이 역사를 만든 순간을 이렇게 말했다.

지는 “공이 왼발 앞으로 떨어져 차를 찼다”고 말했다. “저에게는 꿈이 이루어진 순간이었습니다. 제 축구 경력에서 또 하나의 잊지 못할 추억이 되었습니다.”

만 15세의 나이로 국가대표 데뷔전을 통해 태극권 여자 최연소 기록을 세운 지현은 지난 9월 18일 AFC 여자 아시안컵 예선에서 열린 태극권 여자 127경기에서 대표팀 통산 59호골을 터트렸다. 몽골과의 경기에서 수십 년 동안 58골을 넣은 차범(차범)을 능가했습니다.

지현은 “처음에는 그냥 같은 기록을 만들어서 안심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2006년에 시작된 축구 여행을 되돌아보게 되었습니다. 오랫동안 제 자리를 지켜온 제 자신이 자랑스럽습니다.”

지소연은 4월 21일 영국 맨체스터 맨체스터 시티 아카데미 스타디움에서 열린 첼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시티와의 경기에서 활약하고 있다. [YONHAP]

지소연은 4월 21일 영국 맨체스터 맨체스터 시티 아카데미 스타디움에서 열린 첼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시티와의 경기에서 활약하고 있다. [YONHAP]

첼시의 미드필더 지수연(오른쪽)이 2일 런던 킹스메도우 스타디움에서 열린 바이에른 뮌헨과의 UEFA 여자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 2차전에서 두 번째 골을 넣은 뒤 수비수 막달레나 에릭손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AFP/YONHAP]

첼시의 미드필더 지수연(오른쪽)이 2일 런던 킹스메도우 스타디움에서 열린 바이에른 뮌헨과의 UEFA 여자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 2차전에서 두 번째 골을 넣은 뒤 수비수 막달레나 에릭손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AFP/YONHAP]

Ji는 꽤 오랫동안 국제 무대에서 한국 여자 축구를 위해 큰 진전을 이루었습니다. 그녀는 2011년 일본 클럽 INAC 고베 레오네사에서 해외 경력을 시작하여 2013년까지 유지했습니다. 2014년에 Jistarted는 Chelsea에서 뛰며 여자 프리미어 리그에서 뛰는 최초의 한국인이 되었습니다.

Gee가 스쿼드에 합류한 후 Chelsea는 5개의 Premier League 타이틀, 3개의 FA Cup, 2개의 League Cup 및 Community Shield를 획득했습니다. 올해만 해도 첼시는 리그 우승, FA컵, 리그컵을 세 번이나 우승했습니다.

수년 동안 그녀는 2014년 FA 올해의 선수와 2014-15년 PFA 올해의 선수를 수상했습니다. 그녀는 작년 FIFA 올해의 선수상 후보에 올랐고, 지난달 ESPN은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선수 50인 목록에서 18위에 올랐습니다.

READ  웨인 R. 미첼 1932-2021 | 뉴스, 스포츠, 직업

ESPN은 지난 달에 “Ji는 완전한 미드필더이며 골과 어시스트를 담당하지만 모든 것을 계속할 수 있는 그녀의 능력과 함께 굴하지 않는 수비 드라이브로 그 점을 더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나는 클럽에서의 내 경력에 자신이 있습니다.”라고 Gee가 말했습니다. “나는 대부분의 이벤트에서 우승한 경험이 있습니다.”

지소연(왼쪽)이 11월 30일 경기도 고양주경기장에서 열린 친선경기에서 뉴질랜드 수비진을 드리블하고 있다. [YONHAP]

지소연(왼쪽)이 11월 30일 경기도 고양주경기장에서 열린 친선경기에서 뉴질랜드 수비진을 드리블하고 있다. [YONHAP]

그녀의 인상적인 국제 경력에도 불구하고 Ji는 태극 여성과 함께 타이틀을 획득한 적이 없습니다. 한국의 최고 기록은 2015년 캐나다 월드컵이 열렸던 때였다.

그녀의 시선은 1월 20일 인도에서 열리는 2022 AFC 여자 아시안컵에 있다. 한국은 1월 21일 베트남과 첫 경기를 치른다. 호주와 뉴질랜드가 주최하는 2023 FIFA 월드컵 결승전에서 상위 5개 팀이 우승을 차지했다.

“저는 경쟁심이 강하고 이기고자 하는 열망이 강합니다.”라고 Gee는 말했습니다. “남자 대표팀과 경기를 할 때도 생각나는 일이 있으면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 이번에는 국가대표로 우승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겠다.”

“올해가 제가 존경하는 차 감독의 대표팀 골 기록을 깨는 것이라면 내년에는 아시아 최고의 팀으로 나아가고 월드컵에 진출하는 것이 될 것입니다.”

by 윤소향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