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군함, 베이징과 긴장 속에 남중국해로 향

베를린 (로이터) – 월요일 독일이 거의 20년 만에 처음으로 군함을 남중국해에 파견하여 중국의 지역적 야망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다른 서방 국가들과 함께 남중국해에서 군사 주둔을 확대했습니다.

중국은 남중국해의 넓은 범위를 주장하고 풍부한 가스와 어장이 포함된 해역의 인공 섬에 군사 전초 기지를 세웠다.

미 해군은 중국의 영유권 주장에 맞서 무력 과시를 하고 있으며, 군함이 분쟁 중인 일부 섬 근처를 통과하는 이른바 ‘항행의 자유’ 작전을 수행하고 있다. 중국은 미국의 임무가 평화와 안정 증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반대합니다.

워싱턴은 중국과의 대결을 국가 안보 정책의 중심에 두고 있으며 점점 더 강압적인 중국의 경제 및 대외 정책에 반대하는 파트너들을 결집시키려 합니다.

베를린의 관리들은 독일 해군이 공통 무역로를 고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프리깃함은 중국이 비난하는 또 다른 정상적인 미국 활동인 대만 해협을 통과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러나 베를린은 독일이 중국의 영유권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는다는 사실을 강조하기 위한 임무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독일은 중국이 베를린의 가장 중요한 무역 파트너가 됨에 따라 안보와 경제적 이익 사이에서 줄타기를 하고 있습니다. 독일의 수출은 COVID-19 전염병이 유럽 최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안네그레트 크람프-카렌바우어 독일 국방장관이 호주, 일본, 한국, 베트남으로 가는 7개월간의 호위함 바이에른호를 보기 위해 빌헬름스하펜 항구를 찾았다.

이 배는 12월 중순 남중국해를 횡단할 예정이며, 이는 2002년 이후 이 지역을 통과한 독일 군함이 처음이다.

Kramp-Karrenbauer는 “우리는 기존의 법이 존중되고, 항로가 자유롭게 항해할 수 있고, 커뮤니티가 개방되고, 상업이 공정한 규칙을 따르기를 원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영국, 프랑스, ​​일본, 호주, 뉴질랜드 등의 국가들도 중국의 영향력에 맞서기 위해 태평양 지역에서 활동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앨리슨 윌리엄스의 편집

우리의 기준: Thomson Reuters 신뢰 원칙.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