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Azovstal 군은 “항복은 선택사항이 아니다”라고 말한다 |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 뉴스

이 서약은 마리우폴에 발을 들이지 않은 러시아 정부 고위 관리가 “해방된” 도시의 “평화 회복”을 환영하면서 나온 것입니다.

남동부 마리우폴의 거대한 철강 공장 지하 ​​벙커에 숨어 있던 우크라이나 전투기들은 러시아군이 아조프스탈 공장에 대한 공격을 계속함에 따라 끝까지 싸울 것을 맹세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아조프 연대의 부사령관인 스비아토슬라프 발라마르 대위는 일요일 온라인 회의에서 “우리는 살아있는 한 러시아 점령군을 격퇴하기 위해 계속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시간이 많지 않습니다. 그는 마리우폴 공장에서 부상당한 병사들을 대피시킬 수 있도록 국제 사회에 간청했습니다.

Azovstal Steel Plant는 황폐한 항구 도시에서 우크라이나 저항군의 마지막 영토이며, 그 운명은 2월 24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광범위한 전투에서 상징적 가치를 갖게 되었습니다.

수백 명의 민간인도 철강 공장에 대한 러시아의 공격으로부터 몇 주 동안 대피했지만 유엔과 적십자가 조정한 인도주의적 임무의 일환으로 최근 며칠 동안 모두 대피했습니다.

이제 Azovstal에는 전사와 의료진만 남아 있습니다.

그러나 다른 아조프 연대 장교도 항복은 “선택 사항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우리는 모두 마리우폴 수비대의 군인이며 러시아와 러시아 군대가 저지른 전쟁 범죄를 목격했습니다. 우리는 증인입니다.”라고 정보 장교인 Ilya Samuelenko가 말했습니다.

러시아는 우리의 삶에 관심이 없기 때문에 항복은 선택 사항이 아닙니다.

그는 연대가 200명 이상의 부상자를 버리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리는 부상자와 사망자를 버릴 수 없습니다. 이 사람들은 적절한 치료를 받을 자격이 있으며 그 이름에 합당한 매장을 받을 자격이 있습니다. 그는 “우리는 누구도 뒤에 남겨두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관리들은 군인들을 대피시키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다짐했으며,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수석 보좌관인 Mikhailo Podolak은 소셜 미디어에서 키예프가 “우리가 아조프스탈에서 우리 국민을 모두 대피시킬 때까지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hosnolin은 Mariupol을 방문합니다.

마리우폴은 러시아가 2014년에 점령한 크림반도와 그 이후로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분리주의자들이 장악하고 있는 동부 루한스크 및 도네츠크 지역을 연결하려는 모스크바의 노력의 핵심입니다.

READ  국방부 고위 관리는 우크라이나에 약속한 미군 곡사포 중 90%가 그곳으로 옮겨졌다고 말했다.

마라트 호스놀린(Marat Khosnolin) 러시아 부총리는 텔레그램에서 일요일에 마리우폴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정부의 건설 및 도시 개발을 책임지고 있는 Khosnolin은 Telegram에서 자신이 러시아군에 의해 “해방된” 다른 지역들 중에서 Mariupol과 우크라이나 동부의 Volnovakia 마을을 방문했다고 말했습니다.

영토에서 평화로운 삶을 회복하기 시작하십시오. 해야 할 일이 많습니다. 그리고 그는 Telegram의 게시물에서 우리는 특히 … 인도적 지원으로 도울 것입니다.

러시아 국방부의 Zvezda TV 채널에 따르면 Khosnolin은 Mariupol의 상업 항구를 방문했으며 도시 복원을 위한 건축 자재를 가져오는 데 사용되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Khosnolin과 동행한 항구 책임자인 Denis Pushilin은 Telegram에서 이 항구가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도네츠크 인민 공화국에서 오는 5월에 첫 번째 선적을 선적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