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 AIDS, 궤양 성 대장염 등에 대한 오해

[더셀럽 김희서 기자] “살아있는 병사의 비밀”균형을 잡았을 때 이상적인 건강 상태 인 면역에 대한 올바른 이해로 내 건강을 보호하는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KBS1 9 회 방송인 ‘생명없는 병사의 비밀’, ‘면역이 없다, 면책의 진실’에서는 면책에 대한 오해를 해결할 수있는 면책의 과학적 진실을 살펴 본다.

면역 학자들은 면역 표현에주의를 기울여야한다고 말합니다. 면역은 “나”와 “나가 아님”을 구별하는 인체의 방어 시스템이며, 특히 질병을 일으키는 사람들로부터 나를 보호 해줍니다.

우리는 종종 면역력을 높이고 낮출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면책이라는 이름으로 면책을 높이고 싶습니다. 그러나 과민 반응 면역 반응은 내 몸을 망칠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면역의 표현으로서 면역은 에너지 나 에너지가 아닙니다. 면역학에 대한 관심이 높기 때문에 면역학에 대한 과학적이고 명확한 이해가 가장 필요한 이유입니다.

박은영 (29)은 최근 건강 검진 결과 백혈구 수치가 이전보다 낮았다 고보고했다. 요즘 면역에 대한 큰 관심이 쏠 렸던 박은영이 다시 병원을 찾았다. 그러나 그가들은 대답은 “문제 없음”이었습니다. 병원체와 싸우는 면역 세포 인 백혈구 수치가 조금 떨어지더라도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이는 정상이 일종의 기준값 일 뿐이고 백혈구를 구성하는 다양한 면역 세포의 비율에는 별 문제가 없기 때문입니다. 면역에 대한 오해를 해소하기 위해 생산 팀은 백혈구라고 불리는 우리 몸의 다양한 면역 세포를 자세히 조사하고, 면역 체계를 이해하는 데 가장 기본이되는 인체의 두 가지 면역 반응 인 선천성 및 후천성 면역을 면밀히 살펴 봅니다.

후천성 면역 결핍 증후군 (AIDS)은 인체에서 가장 중요한 면역 세포만을 표적으로 삼는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하는 무서운 질병입니다. 인체 면역 결핍 바이러스 (HIV)에 감염되면 병원체와의 싸움에서 면역 세포의 리더 역할을하는 도우미 T 세포가 파괴되어 신체의 면역 체계가 파괴됩니다. HIV 감염자는 감기에 걸리더라도 죽을 수있는 신체가됩니다. 면역 체계 붕괴로 인한 AIDS 치명적인 질병! 젊은 에이즈 환자의 경우를 통해 에이즈의 발병과 치료, 면역 체계의 중요성을 조사합니다.

READ  한국 국회의원들이 백신 분야 협력 논의를 위해 미국에 있습니다

면역은 침입자 외부만을 공격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것은 또한 우리의 정상적인 조직과 세포를 공격합니다. 따라서 면역력이 강할수록 더 좋다고 생각하는 것은 실수입니다. 이 상태는 인체의 중심 면역 기능을 담당하는 기관 중 하나 인 간과 관련된 질병으로 인식 할 수 있습니다.

많은 이물질이 통과하는 간은 모든 이물질 침입자를 공격하지 않습니다. 음식과 같이 생존에 필요한 이물질에 “면역 내성”을 제공하여 인체에 도움을줍니다. 하지만 외부 침입자의 면역 반응이 과도 해 지거나 공격 대상이 틀린 경우가있어서 나 자신을 공격합니다. 우리는 C 형 간염과 만성 면역 간 질환 사례를 통해 면역 반응에 대한 과학적 진실을 봅니다. 많은 사람들이 강력한 면역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만 과도한 면역 반응은 심각한 질병을 유발할 수 있다는 점을 인식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면역 반응은 두 팔 척도와 유사합니다. 면역 균형이 깨지고 과잉 면역 반응이 발생하면 면역 균형이 한쪽으로 치우쳐 문제가 발생합니다. 전형적인 사례는 면역의 중요한 기관인 장에서 발생하는 면역 질환 인 궤양 성 대장염입니다. 궤양 성 대장염은 면역 세포의 과도한 면역 반응으로 인해 대장 점막의 만성 염증이 발생하는 질병입니다. 궤양 성 대장염의 경우 혈액과 점액이 포함 된 얇은 변이 하루에 여러 번 나타납니다. 궤양 성 대장염 환자는 긴급하고 통제 할 수없는 대변 때문에 일상 생활에서도 어려움을 겪습니다. 최근 개발 된 궤양 성 대장염 치료제는 면역 세포의 과잉 활성화를 방지하여 면역 세포의 수와 활동을 조절하여 기울어 진 면역 균형의 균형을 유지하는 치료법으로, 궤양 성 대장염의 원인과 치료를 통해 면역의 적절성과 항상성을 자세히 조사합니다.

라이브 솔저의 비밀은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됩니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email protected] / 사진= KBS 제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