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을 입은 관광객들이 14일 서울 중구 경복궁 인근 거리로 몰려들고 있다. [NEWS1]

2019년 서울의 대표 쇼핑몰 명동 거리를 거닐다 관광객처럼 보였다면 미용실 직원이 피부 미백 크림이나 마스크 시트를 홍보하기 위해 “니하오” 또는 “코니치와”라고 말했을 것입니다.

2023년, 명동 상인들은 베트남, 인도네시아, 태국 관광객을 위한 “Xin Chao”, “Halo”, “Sawatdee Khrap/Khun Kha” 등 동남아시아 국가에서 온 관광객으로 각각 용어집에 몇 가지 인사말을 추가했습니다. 한국으로 몰려들다..

2021년에는 이들 국가의 관광객 수가 처음으로 한국, 중국, 일본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 수를 넘어섰다.

명동의 한 화장품 매장에서 일하는 김선아(38)씨는 “코로나 이전에는 영어는 필수였고 중국어나 일본어는 선택사항이었다”고 말했다. “이제 매장 매니저들은 영어 외에 동남아 언어 중 하나를 구사할 수 있는 직원을 찾고 있습니다.”

명동역 매점에는 다양한 언어로 안내문이 붙어 있다. [SOHN DONG-JOO]

명동역 매점에는 다양한 언어로 안내문이 붙어 있다. [SOHN DONG-JOO]

김씨는 일부 매니저들이 방언을 배우기 위해 어학 수업을 듣는데 이들 중 상당수가 그 나라에서 온 이민자들을 고용한다고 말했다.

중국과 일본에서 온 관광객들이 서울 도심 관광지구를 가득 메웠지만,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주변 동아시아 국가에서 온 관광객 수가 폭증했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KCTI)의 온라인 관광지식정보시스템 자료사이트에 따르면 2019년 한국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은 489만명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봉쇄 이후 2020년 45만1000명으로 90.8% 감소했고, 2021년 1만5000명으로 96.7% 감소했다. 2022년 한국을 찾은 중국인은 약 6만6000명이다.

동남아시아 6개국(태국, 베트남,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인도네시아)의 관광객 수는 같은 기간 감소했지만 납득할 만한 속도로 돌아왔다.

2019년 이들 국가에서 한국을 찾은 관광객은 200만 명에 육박했지만 2021년에는 6만 명에 불과했다.

서울 경복궁 인근 한복대여점 안내판에는 직원들이 중국어·일본어·영어·베트남어를 구사한다고 적혀 있다. [SOHN DONG-JOO]

서울 경복궁 인근 한복대여점 안내판에는 직원들이 중국어·일본어·영어·베트남어를 구사한다고 적혀 있다. [SOHN DONG-JOO]

중국인 관광객은 2019년 전체 관광객의 28%를 차지했지만 2022년에는 2%에 그쳤다. 같은 기간 동남아 국가 관광객의 비중은 11%에서 19%로 늘었다.

KCTI가 2005년 집계를 시작한 이후 2021년 동남아 관광객이 처음으로 중국인 관광객을 추월했다.

READ  북한의 쌀을 위해 살고 죽는다 - 외교관

중국은 2017년 한국의 고고도 방공체계 배치에 대한 대응의 일환으로 한국행 단체 비행을 금지했다. 중국인은 소규모로 한국을 방문하는 한국의 주요 관광 자원으로 남아 있지만 2020년 중국 정부의 해외 여행 자체 금지 조치로 인해 관광객 수가 더욱 감소했습니다.

붉은색 옷을 입은 명동 관광안내소 직원은 “예전에는 중국인 단체관광객들이 주를 이루었지만 지금은 가족단위나 지인들과 함께 오는 동남아 여행객들이 많이 보인다”고 말했다. 티셔츠와 빨간 모자.

붉은색 옷을 입은 명동관광안내소 직원들이 4월 외국인들에게 관광안내를 하고 있다. [NEWS1]

붉은색 옷을 입은 명동관광안내소 직원들이 4월 외국인들에게 관광안내를 하고 있다. [NEWS1]

지난해 서울관광공사가 운영하는 명동·서울역·용산역 관광안내소를 찾은 관광객 50만 명 중 22.7%가 말레이시아나 인도네시아인이었다. 40% 이상이 영어권 국가 출신이었고 중국 출신은 7%에 불과했습니다.

관광객의 기원의 변화는 취향의 변화로 이어졌다.

관광 안내원은 “많은 식당과 포장마차는 메뉴에 할랄 스티커나 비건 표시를 붙였다”고 말했다. “할랄 인증 기준과 절차가 소상공인에게 큰 부담이 되기 때문에 업주들이 할랄 인증 대신 돼지고기나 육류 제품을 사용하지 않는다고 표시하는 방식입니다.”

Statista에 따르면 2021년 현재 ASEAN 국가의 6억 6,620만 명 중 40% 이상이 무슬림이었습니다. 무슬림은 인도네시아 시민의 87.2%, 말레이시아 시민의 61.3%를 차지합니다.

명동의 한 건물 입구에 할랄 푸드 간판이 걸려 있다. [SOHN DONG-JOO]

명동의 한 건물 입구에 할랄 푸드 간판이 걸려 있다. [SOHN DONG-JOO]

특히 동남아 관광객의 귀환은 명동의 비즈니스 전반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한국부동산위원회 통계에 따르면 2020년 2분기 명동 골목편의점 공실률은 0이다. 대유행 기간 동안 큰 타격을 입었고 2021년 4분기에는 50.3%까지 상승했습니다. 그러나 양보적인 코로나19 규제에 따라 관광객이 돌아오면서 공실률은 작년 4분기에 21.5%로 절반으로 떨어졌습니다.

명동 상가는 올해 1분기 기준 전국 6위이자 서울의 다른 관광명소인 이태원(11.4%), 홍대(8.4%)보다 월등히 높은 공실률을 보이고 있다. 2020년 4분기 이후 4분기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이유진-이재희(29) 부부는 “2020년 크리스마스 시즌에 이곳에 왔을 때 유리벽에 ‘임대’ 간판이 붙어 있는 가게들이 많이 비어 있었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우리가 가장 좋아하는 해장국 [hangover soup] 장소도 폐업했습니다.”

이후 두 사람은 명동을 여러 차례 찾았지만 롯데백화점 명동점과 롯데백화점 사이에 위치한 브랜드 노점상가를 따라 포장마차가 줄지어 늘어선 것은 지난해 말에서야 본 기억이 난다. 명동극장.

“포장마차를 보고, 관광객과 부딪히고, 외국어를 들으면 명동이 힘을 되찾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유동인구의 증가는 매출 증가를 의미하기도 하는데, 이는 명동 부흥의 또 다른 동력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4월 명동역에서 지하철을 타거나 내린 승객은 195만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78% 증가했다. 이는 2019년 4월 코로나19 이전 수준인 259만명의 75% 수준이다.

21일 서울 명동의 한 거리가 관광객들로 붐볐다. [YONHAP]

21일 서울 명동의 한 거리가 관광객들로 붐볐다. [YONHAP]

헬스&뷰티 유통업체 CJ올리브영 명동 5개 지점은 3월 외국인 고객 대상 매출이 3월 1일부터 17일까지 전년 동기 대비 29배 증가하며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9년 기록의 2배 수준이다. 인용 기간 명동점 올리브영 전체 매출 중 외국인 비중은 73%로 지난해에는 12%에 그쳤다.

백화점도 더 많은 매출을 올렸다.

롯데백화점 명동점의 외국인 고객 매출은 1~3월 전년 동기 대비 780% 증가했다. 신세계백화점 명동본점의 외국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65.3% 성장했다.

서울 여의도 현대백화점 현대서울점은 외국인 고객 대상 매출이 872.6%, 롯데백화점 잠실점은 해외 매출이 430% 증가했다. 잠실은 서울 송파구에 있는 동네로 한국의 새로운 관광지로 떠오르고 있다. 롯데월드 테마파크와 유명한 롯데월드타워가 있는 곳입니다.

동남아 관광객은 구매력 면에서 중국인 관광객과 대등했다. 단체관광을 주로 하는 중국인에 비해 소규모로 여행했지만, 이들의 외형적인 증가가 중국인 관광객 감소를 상쇄하기에 충분했던 것으로 보인다.

명동의 한 뷰티샵 앞에는 규정에 따라 승인된 비건 제품을 판매한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SOHN DONG-JOO]

명동의 한 뷰티샵 앞에는 규정에 따라 승인된 비건 제품을 판매한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SOHN DONG-JOO]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해 7월 발표한 해외관광객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동남아 6개국 관광객은 2021년 한국 체류 기간 동안 1인당 평균 3978달러, 중국인은 4170달러를 지출했다.

2019년 동남아시아 관광객은 1인당 평균 1,071달러를 지출한 반면 중국인 관광객은 1,632달러를 지출했다.

READ  2023년 한국의 1.6% 성장 예상

전문가들은 K팝의 확산이 한국을 찾는 관광객의 다양화로 이어졌다고 말한다.

박은정 하나증권 애널리스트는 “방탄소년단, 블랙핑크 같은 그룹은 한국을 대표하는 콘텐츠 크리에이터이자 안주하고 홍보대사”라고 말했다. ‘기생충'(2019), ‘오징어 게임'(2021) 등 한국에 대한 이야기도 전 세계에서 소비되고 있다.

박 대표는 한국 문화의 인기 상승이 궁극적으로 한국에 대한 관심을 자극하고 잠재적인 관광 수요를 증가시켜 또 다른 콘텐츠 및 상품 수출로 이어진다고 덧붙였다.

이어 “엄격한 코로나 방역 조치와 국경을 넘는 여행의 급격한 감소로 한국에 대한 관심 확대가 관광으로 직결되지는 않았지만 올해부터는 계절적 추세와 상관없이 관광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By 손동주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You May Also Like

전세계적인 칩 부족은 자동차, 토스터 및 세탁기에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아시아 공급 업체에 따르면 글로벌 칩 위기가 악화되고있는 것은 스마트 폰, TV,…

한국은 미국의 관세 인상이 중국산 수입품에 미치는 영향을 주시하고 있다

5월 21일 서울: 최상목 기획재정부 장관은 화요일 미국의 일부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한미 비즈니스 로비, 연례 회의에서 IRA 경제 협력 논의

한국산업연맹 한국과 미국의 비즈니스 로비는 목요일 한국이 차별을 강조한 새로운 미국 전기…

한미 연합을 통해 마케도니아 에너지 유틸리티에 권한을 부여하는 혁신적인 모델

마케도니아는 지난 몇 년 동안 에너지 전환, 탈탄소화 및 재생 에너지 플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