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를 위한 건강한 주방 – GulfToday

한국관은 2020 두바이 엑스포의 모빌리티 지역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Kamal Qassem / 걸프 투데이

마리카르 자라 보이드, 선임기자

엑스포 2020 두바이가 앞으로 있을 일에 대한 기본적이고 아마도 현재로서는 이해할 수 없는 발견을 위한 비옥한 땅인 것 외에도, 이곳은 미뢰가 만족하는 곳이기도 하며, 모든 방문객에게 우리가 얼마나 독특하고 유사한지에 대한 클로즈업을 제공합니다. .

지난주 걸프투데이는 호핑의 영역에 들어갔다. 오후 3시였다. 하지만 식당의 거의 모든 테이블이 꽉 차서 당신을 기다리는 긴 줄이 있었습니다.

“오픈한지 얼마 안되어 바쁘고 바쁜 한 주였습니다. 아침부터 같이 앉을 수 있는 건 이제서야.”

가브스트리트 3층 한국관 2층 한식당 환영하다(안녕하세요).

James Kang은 옅은 미소를 지으며 “K-pop이[우리 주방의 상위 차트에 올랐던]것 같아요.”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자란 제주도 출신으로 아랍에미리트(UAE)에 12년 간 거주한 강씨는 2008년 두바이에 처음 상륙했다. 그의 임무는 “파크 하얏트에서 한식 홍보”였다. 이후 두바이 데이라에 위치한 아시아나 호텔의 수석 셰프로 재직 중이다. 다음 5개월 동안 자신이 “개인적으로 디자인한” 레스토랑을 촬영한 남자도 스위트룸에 뛰어들었다.

이 기자가 들어서자 그의 얼굴은 더 이상 건축가의 꿈을 위해 건물을 설계하는 것이 아니라고 말했다. 그는 이제 수세기 전의 관습과 관련된 요리를 디자인하고 디자인하지만 거의 모든 곳에서 사용됩니다.

강씨와 그의 동료들이 10월 1일(금요일)부터 10월 19일(화요일)까지 ‘뚜껑이 있는 75’ 공간에서 봉사한 사례를 보자. 다양한 연령대의 다민족 3,700명이다.

그는 아시아나 호텔 본사에서 Sonamo의 순위를 이렇게 회상했습니다. “한국인 비율이 60~70%였습니다. 최근에는 20%입니다. 나머지는 현지인, 유럽인, 인도인입니다.” 다시 한번, K-Pop 덕분입니다. 글로벌 비즈니스 데이터 플랫폼 스태티스타(Statista)가 2020년 9월 24일부터 11월 4일까지 18개국 15~59세 8,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1930년(22.7%)이 전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음악 장르를 평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통 젊은이들(잘생기고 트렌디한 (댄스 쇼)에서 고도로 훈련된)에 의해 그들의 나라에서 “매우 인기 있는” 것으로 대중화되었습니다.

READ  한국 디자이너, 스마트 폰에서 '패러디 좀비 솔루션'써드 아이 제작

언론이 강씨의 담백하고 맛좋은 길거리 음식 김밥(밥, 계란, 고기, 야채)을 시식한 식당에서; 떡볶이(떡과 생선); 김치. 그리고 칠리 페이스트에 절인 한국식 프라이드 치킨, 소피아 린.

그녀는 아부다비에 있는 뉴욕 대학교에서 중국 학생들과 함께 철학을 전공한 3학년이었습니다. 그녀는 5년에 한 번씩 열리는 쇼이기 때문에 놓치고 싶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가을 방학입니다.

위치는 우리와 가깝습니다. 우리는 한국 문화를 사랑합니다. 나는 그들의 음식을 좋아합니다. 케이팝. 음식은 너무 달지도 않고 너무 뜨겁지도 않습니다. 다양한 옵션이 있으며 모두 건강합니다.” 온라인 인터뷰 필리핀 Expatmedia.net 편집자 Florence Pia Yu, Miss Universe UAE 회장 겸 국가 이사 Josh Eugene, Expat Media 소유자/CEO Mars de los Santos, 이사 전 지역 사회 관계 한식을 즐기는 두바이 제니퍼 곤잘레스..

“한국 음식은 재미있는 방식으로 고기와 함께 야채를 먹고 싶게 만듭니다. 나는 요리를 시작하면 뜨거운 접시에서 지글 지글 지글 지글하는 입에서 녹는 얇은 립아이 인 불고기를 좋아합니다. 그러면 당신은 완벽하게 익힌 조각을 상추에 싸서 입에 넣으십시오.”라고 WL.

유진은 “한국 음식은 정말 맛있고 행복하고 편안해지고 싶을 때 찾는 음식 중 하나다.

“저는 한국 음식을 좋아합니다. 특히 삼겹살은 실험적이다. de los Santos는 “재료를 한데 모으면서 셰프가 되는 맛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한국 음식을 좋아한다. 중국과 일본이 섞인 음식이다. 붉은색(고치장)과 같은 다양한 색상으로 모든 항목이 있다”고 말했다. ) 및 황미역 등 김치는 전채와 식사를 제한하고 위장병 치료에 도움이되는 약효도 있습니다.’한국의 구이, 조림 및 찜 음식은 색상 팔레트, 건강 및 자연 존중에 중점을 둡니다. 그리고 환경’이라고 Gonzalez는 말했습니다.

실제로 강 수석 셰프에 따르면 한국 음식을 흥미롭게 만드는 것은 수세기 동안 냉장고와 냉방에 사용할 전기가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오랫동안 음식을 보존하는 방법을 고안한 사람들이라는 것입니다. 보관, “모든 요리의 기초”를 그대로 유지 관리했습니다. 예를 들어, 젊은 피부에 좋은 비타민 E와 같이 약용 및 건강상의 이점으로 오래전부터 알려진 대두, 후추, 마늘, 생강은 “기본 재료”이므로 이러한 소스는 한국 샘플의 경우와 같습니다. 닭 튀김. 젊음 피부에 대해 언론은 강씨(50)가 겨우 45~48세라고 믿었다.

READ  한국 음식의 인기는 한국 포장 식품의 기회를 창출합니다

전기가 없으면 치료는 발효라고 강 교수는 덧붙였다. 김치(양배추와 소금물에 담가둔 다른 채소)는 일주일 안에 다 먹을 수 있지만 음식을 혐기성으로 보존하는 데는 몇 년, 특히 ​​”3~6년”이 걸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 농림축산식품부는 2021년 2월 12일 코리아헤럴드 온라인판에 “신선식품, 가공식품 등 농산물 수출액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75억 7000만 달러(2020년에는 278억 1000만 디르함)에 도달했습니다.”

같은 온라인 뉴스에서 한국무역협회 박자현 선임연구원은 “한국 드라마와 K팝에서 시작된 한류 열풍이 이제 한식과 생활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