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의 라이벌이 야당에 합류하면서 한국의 대선 경쟁이 가열된다

서울 – 다가오는 한국의 대선은 처음에 제1야당에 합류하기 위해 무소속 선거를 노렸던 전직 법무장관과의 치열한 경쟁으로 바뀌었습니다.

윤석열 전 법무장관이 지난 금요일 보수국민당에 공식 입당했다. 2022년 임기가 5년으로 끝나는 진보적인 문재인 대통령을 후임할 적임자로 여론조사를 주도했다.

윤 의원은 6월 출마를 선언하며 민중도 문민주당도 아닌 무소속 채무자임을 선언했다. 하지만 진로를 바꾸는 데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윤 의원은 2022년 3월 총선을 앞둔 11월 민중경선을 언급하며 “정부 변화를 가져오기 위해서는 최대 야당에 합류해 정당 선거에 공정하고 공개적으로 참여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말했다. 대통령 선거.

개혁주의자들이 아내 김균희를 부패 혐의로 기소하고 결혼 전 생활을 비판하면서 윤씨의 인기가 일부 여론조사에서 영향을 받았다.

장기간의 대통령 선거 운동에서 승리하려면 일반적으로 잘 확립된 대규모 정당만이 제공할 수 있는 자금과 조직적 역량이 필요합니다. 이에 윤씨는 예상보다 빨리 파티에 합류하기로 했다.

14명의 후보자가 People’s Power 예비선거에 참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 후보는 10일 출마를 선언할 예정이다. 최씨는 문 대통령의 원전 폐쇄 계획을 거부했다. 최씨를 스캔들에 휩싸인 윤보다 더 굳건한 손으로 보는 이들도 있다.

어느 정당이 앞서느냐를 놓고 주요 여론조사 기관이 엇갈린다. 한국갤럽은 지난 7월 말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35%, 민중 28%를 기록했다. 하지만 당시 리얼미터의 조사에서는 피플파워가 1.6포인트 앞서 있었다.

People Power와 그 전임자들은 문 대통령이 처음 당선된 2017년 이후로 관련성을 유지하기 위해 고군분투해 왔습니다. 2020년 총선에서 압승으로 패했고, 12월에도 역대 지도자들의 과욕에 대해 사과했다.

그녀의 운명은 올해 서울과 부산 시장 선거에서 승리하면서 바뀌기 시작했습니다. People Power는 나중에 36세의 기술 기업가 이준석을 새로운 리더로 선출함으로써 상당한 파문을 일으켰습니다.

집권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와 공무원들의 잘못된 행실이 민주당 시장의 낙선에 크게 기여해 젊은 유권자들을 민주당에서 멀어지게 했다.

READ  토트넘의 100 골 ... 손흥 민, 전설이되다

그러나 민주당의 패배가 민중의 권력 획득인지는 불분명하다. 어반 스윙 유권자들은 결국 3월 대선을 결정하게 된다.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경선은 집권 한 달 전인 10월에 치러진다. 1위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낙연 전 총리가 그 뒤를 이었다.

두 사람은 친문 정당의 주류 바깥에 앉아 있고, 그 당의 지지를 위해 경쟁하면서 서로의 기록과 과거 발언에 의해 찢어졌습니다. 후보 연합은 1차 라운드에서 아무도 과반수를 확보하지 못하면 결선 투표에서 균형을 잃을 수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