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주택난에 대해 유감

문재인 대통령 (위키피디아, iStock)

문재인 대통령은 2019년 말 이후 첫 시의회에서 가장 큰 후회는 국가의 주택 부족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부동산 문제로 수차례 사과를 했지만 돌이켜 생각해보면 주택 공급을 더 많이 했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고 한국중앙일보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2017년에 집권했고 부분적으로는 국가의 주택 위기를 해결하는 강령에 출마했습니다.

집값과 임대료는 수년간 치솟았다. 수도 서울의 물가는 문재인 대통령 집권 초기부터 올해 봄까지 58%나 올랐고 상황은 더욱 악화되고 있다.

2021년 첫 9개월 동안 전국 주택 가격은 12% 상승했습니다. 코리아 헤럴드에 따르면 이는 한국 시장이 가장 뜨겁게 여겨졌던 2006년보다 가파르게 상승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일부 부동산 정책을 일찍 시행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일반인, 청년, 신혼부부가 자신의 주택을 구입할 수 있는 충분한 기회를 제공하지 못한다”고 한탄하며 주택 부족과 치솟는 주택 비용이 “대중에게 박탈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말했다.

작년에 정부는 비어 있는 호텔과 사무실 건물을 향후 2년 동안 100,000세대 이상의 주택으로 전환한다는 야심찬 계획을 시작했습니다.

이에 앞서 정부는 건물 높이 제한을 완화하고 일부 군사 자산을 주거 지역으로 전환했습니다.

지난 3월에는 정부 관리가 10명 이상의 공무원이 나중에 정부가 주택과 함께 개발하겠다고 말한 토지를 매입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스캔들이 터졌다. 내부 정보를 통해 광고 후보다 훨씬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었습니다.

[Korea JoongAng Daily] [Korea Herald] – 데니스 린치

READ  한류가 왜 그렇게 중요한지 교수님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