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정권, 북한 인권 방치 : 동아 일보

유엔 북한 인권 특별 보고관 토마스 오지 아 킨 타나 (Thomas Ojia Quintana)는 “수십 년 동안 북한 주민들은 국가 기관의 심각한 인권 침해로 고통 받아왔다”며 인권을 통과시킨 북한의 인권법을 촉구했다. 행동. 한국에서. 국회는 2016 년에 시행되어야한다. 그는 북한과의 협상시 인권 문제를 다룰 필요가 있음을 강조하면서 “남북 간 의사 소통의 자유에 대한 제한 완화”를 촉구하며 반북 출판 금지를 비판했다. 대한민국. 유엔 내에서도 반 인간 법이 강요되고 있으며, 한국에서는 북한 인권 증진을위한 입법이 거부되고있다.

최근 보고서는 문재인 정부에서 대북 인권 정책이 급격히 쇠퇴하고 있다는 국제 사회의 항의 다. 북한의 인권법은 처음 제안 된 지 11 년 만에 국회에서 통과됐지만 문재인 정부에서는 5 년 동안 사실상 쓸모 없게되었다. 이 법에 규정 된 북한 인권 재단의 설치 계획은 야당이 재단 이사를 추천하고 출범을 촉구하더라도 아무런 결과가 없을 것이다. 의심 할 여지없이 정부와 여당의 방치의 결실이다. 지난해 문 대통령과 여당이 국내외 인권 단체들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내린 출판 금지와도 대조적이다. 인권법 제정을 꺼리는 것이 북한의 호의를 얻는 것이라고 결론을 내릴 수밖에 없습니다.

실제로 문재인 정부는 2019 년과 2020 년 유엔의 북한 인권 결의안 공동 후원을 거부했지만 북한 주민들의 인권 상황을 실질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이 주장을 증명하려면 이번에는 2021 년 인권 결의안 공동 발의자가되어야한다는 데 동의해야한다.

한국이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해 낮은 키를 유지한다면 조 바이든 정부와도 마찰을 일으킬 수있다. 민주주의와 인권과 같은 가치의 옹호자로서 바이든 행정부는 즉시 “미국이 돌아왔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유엔 인권 이사회에 복귀했다. 보편적 가치는 그들을 위해 타협 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한국 정부는 북한과의 대화를 위해 인권 문제를 배경으로하고있다. 미래에 서울은 북한에 의해 해고되고 미국에 의해 심문을 받고 벽에 밀려 들어갈 수도 있습니다.

READ  셀트리온, 코로나 치료 승인 신청 전 직원 "무역 금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