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최초의 코리아타운 리버사이드는 거의 잊혀졌다

에드워드 T. 장과 캐롤 K. 박

1900년대 초에 한인들은 감귤류가 풍부한 리버사이드에 있는 파차파 캠프로 모여들고 함께 살고 함께 일하고 한국인의 정체성을 유지했습니다. 그의 짧은 존재 동안 한인들을 위한 이 자치 캘리포니아 커뮤니티와 한인 독립 운동을 통해 미국의 반아시아인 인종차별에 대한 보루가 되었습니다.

그러나 파차파 캠프의 중요성은 2000년대 초반까지 캘리포니아 대학교 리버사이드에 있는 학생들이 오래된 지도에서 캠프 이름을 확인하기 전까지 잊혀졌습니다. 흥미를 느낀 한국계 미국인 연구 과학자 에드워드(Edward)와 연구원 및 학생들로 구성된 팀은 생존과 인내에 관한 놀라운 이야기를 찾기 위해 기록 보관소를 파헤쳤습니다.

1902년 미국 최초의 한인 부부인 두산 안창호와 헬렌 리안으로 알려진 이하리온이 샌프란시스코에 도착했습니다. 두산(그의 필명)은 부분적으로 민주주의 이상에 대해 배우기 위해 온 한국의 독립 운동가였습니다. 당시 한국은 독립 국가로 남아 있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었습니다. 두산과 같은 활동가들은 제국과 군주국으로서의 한국의 주권을 지키고 일본이 빼앗는 것을 막고자 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