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육군 헬리콥터는 2019년부터 한국에서 실사격 훈련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최근 몇 년 동안 인근 거주자들이 소음과 안전 문제를 호소하면서 훈련이 취소된 후 국경을 따라 강화된 비무장 지대(DMZ) 남쪽에 위치한 로드리게스 실사격 단지에서 훈련이 재개되었습니다.

지난 주에 AH-64E Apache 헬리콥터는 인증 훈련에 참가했으며 미 2보병사단에서 공개한 비디오 이미지와 사진이 공개되었습니다.

국방부는 트위터를 통해 “승무원은 AGM-114 헬파이어, 히드라 70, 캐논 30mm 미사일에 대해 밤낮으로 적격심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동맹국들이 코로나19로 몇 년 동안 중단되었던 합동훈련과 북한과의 긴장 완화를 위한 노력으로 다른 야전 훈련을 재개하겠다고 발표한 데 따른 것입니다.

지난 5월 취임한 윤석열 대통령은 합동훈련을 ‘정상화’하고 대북 억제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아파치 드릴이 발생하는 소음 수준도 측정해 민원에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한미군은 논평 요청에 즉각 응답하지 않았다.

전직 미국 국방부 고위 관리는 실사격 훈련의 부족이 미국 조종사와 승무원에게 “큰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미군 작전을 논의하기 위해 익명을 요구하며 “그들은 한국에 도착했을 때보다 떠날 때 준비가 덜 됐다”고 말했다.

그는 실사격 훈련이 없는 기간 동안 펜타곤은 3개월마다 자격을 갖춘 훈련을 위해 Apache 승무원을 미국으로 데려오기 위해 비용을 지불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미군이 지난 2월 한국에 순회하는 아파치 부대를 영구적으로 주둔시켰을 때 문제가 악화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문재인 전 정부는 정치적인 문제를 극복하고 훈련을 재개하는 데 관심이 없다”며 “윤씨가 더 많은 진전을 이룰 것으로 기대했다”고 말했다.

READ  한국의 생명 과학은 백신 생산을 늘리기 위해 1 억 3300 만 달러를 투자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