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품은 같지만 화면이 훨씬 더 큽니다.

배우 엄지원 [CJES ENTERTAINMENT]

엄지원의 최근작은 지금까지 해온 영화와는 다르다. 그녀의 이야기는 지난해 tvN에서 방영된 드라마 ‘젠장’의 후속편이다.

Cursed: Dead Man’s Prey는 다음에 일어난 일을 알려줍니다. 수요일을 엽니다.

“느낌이 어렵다. [this story] 엄 감독은 중앙일보의 자회사 일간스포츠와 인터뷰에서 “영화로 제작돼 벌써 개봉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드라마를 안 본 사람도 영화를 재미있게 볼 수 있다는 점이 마음에 든다”고 말했다.

스릴러는 이미 죽은 사람들에 의한 일련의 살인을 중심으로 전개됩니다. Om은 자신의 온라인 미디어 아울렛을 만든 전직 기자 임진희를 연기합니다. 살인을 막으려는 수사 이야기를 위해.

옴은 드라마 이후 영화를 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아래는 편집된 발췌문입니다.


Q: 영화 촬영과 드라마 촬영은 어떻게 다른가요?

A: 드라마의 경우 에피소드마다 일정한 흐름이 있어 이야기를 이어가게 된다. 영화는 하나의 이야기를 깊이 있게 전달해야 합니다. 아마도 영화 버전은 드라마 버전보다 더 깊이 있고 재미가 있습니다.

영화에서 맡은 역할에 만족하시나요?

어떤 배우가 자신의 표현에 만족합니까? 물론 아쉬운 점도 많다. 여기에서 나에게 가치 있는 것은 “젠장”이 명확한 끝이 있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입니다. 당신은 더 멀리 갈 수 있는 세상을 만들었습니다.

드라마를 영화로 이어가는 등 다른 형태로 이야기를 이어가고 싶은가?

영화를 보고도 아직 끝나지 않은 것 같다. 지금까지 잘 해 온 것 같고, 다음에는 어떻게 하면 다르게 해야할지 고민해봐야겠습니다. 이것이 내가 생각하는 것입니다.

TV 시리즈의 팬들이 영화 버전을 좋아할까요?

물론 시리즈를 보신 분들도 좋아하셨고, 드라마의 스타일을 그대로 살렸다는 느낌을 받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감독은 시리즈의 팬과 그것을 보지 않은 사람들 모두를 만족시키기 위해 영화의 방향을 설정하는 데 충분히 영리했다고 확신합니다.

영화 속 배우 엄지원(왼쪽). "저주: 죽은 자의 먹이." [CJ ENM]

배우 옴지원(왼쪽)이 ‘저주: 망자의 먹이’에 출연하고 있다. [CJ ENM]

TV 시리즈가 영화로 만들어질 것이라고 생각한 적이 있습니까?

READ  방탄 소년단 RM, 송중기 등 정말 멋진 한국 연예인 7 명

드라마를 시작했을 때 연상호 작가님이 이 시리즈를 어떻게 만들고 싶은지 이야기해주셨어요. 개인적으로 이 작품을 시리즈로 만들고 싶었습니다. 드라마가 끝날 즈음에 그는 우리에게 영화의 대본을 주었다. 그가 하겠다고 말한 것을 실제로 했을 때 나는 놀랐다. 그의 매우 창의적인 계획의 일부가 된 것은 매우 흥미로웠습니다. 그는 물건을 모으는 놀라운 능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는 놀라운 속도로 새로운 텍스트를 씁니다.

리더보드를 계속 플레이하게 되어 기뻤습니까?

임진희가 시리즈의 중심이라는 사실, 내가 어떻게 미스터리를 푸는 사람인지, 어떻게 내가 여자인지 모두 나에게 의미가 있다.




여주인공에 계속 스포트라이트를 받을 생각이었나요?

드라마를 할 때는 그럴 생각이 없었다. 하지만 일부 청중들은 그것을 높이 평가했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감사하다. 나는 내 캐릭터를 연기하는 데에만 집중했다.

가끔 드라마에서 내가 부정적인 사람처럼 느껴질 때 내가 조금 속상했나요?

캐릭터를 완성하고 싶은 욕심이 있어요. [In the drama,] 때때로 나는 그녀 앞에서 믿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을 때 앞장서지 않고 일어나고 있는 일에 반응하는 사람인 것 같은 느낌이 들 때가 있습니다. 사람을 수동적이 아니라 능동적으로 보려고 최선을 다했고, 인간이 이성을 잃지 않고 아주 기이한 일을 풀 수 있는 방법을 보여주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by 연경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