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과 중국의 합작 투자는 여전히 심각한 재정적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북한이 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해 국경을 폐쇄 한 지 1 년 만에 북한과 중국의 국경 지역 합작 법인은 심각한 재정적 어려움을 겪고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의 한 소식통은 7 일 데일리 NK에 연길과 길림성 혼신에서 북한과 중국이 합작 한 일부 합작 회사가 코로나 19 사건으로 사업 부족으로 산업을 변화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산업을 바꾸는 대부분의 기업은 북한과 러시아에서 수입되는 수산물을 가공하는 공장입니다. 소식통은 북한이 국경을 폐쇄 한 후 수입이 감소하면서 사업량이 감소했다고 말했다.

그 결과 수산물 제조업체가 산업을 다른 식품 가공 산업으로 전환하려고 시도하고있는 것으로보고되었습니다.

소식통은 코로나 19 상황으로 인해 중국이 운영하는 많은 국내 기업들도 재정적 어려움에 직면하고 산업 변화를 시도하고 있으며 이는 치열한 비즈니스 경쟁으로 이어진다 고 설명했다.

데일리 NK는 또한 문제가있는 합작 회사에 고용 된 북한 노동자들의 급여가 충분하지 않다는 사실을 알게되었습니다.

단동에있는 데일리 NK 소식통이 찍은이 사진에서 북한 식당 노동자들은 차에서 물품을 내리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 사진 : 데일리 NK

데일리 NK는 많은 북한 노동자들이 저임금과 노동력 감소로 인한 심리적 불안을 호소한다는 사실을 잘 알고있다.

해외에서 근무하는 북한 노동자들은 임금이 삭감 되더라도 북한의 ‘충성 기금’지급에서 면제되지 않기 때문이다.

한편 북한과 중국의 접경 지역에 위치한 북한 식당도 재정적 문제가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 19로 인한 외국인 방문객 감소로 북한 식당이 현지 식당보다 비싸기 때문에 현지 방문객 수도 감소했다.

한 소식통은 데일리 NK에 “길림성의 북한 식당은 사업이 잘되지 않아 중국 주인과 계약을 연장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식당 주인들은 식당 관리자와 서비스 직원을 다른 지방으로 이전하는 것이 어려울 것이기 때문에 사업이 좋아질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에 중국 운영자를 찾고 지방의 약간 다른 지역으로 식당을 이전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합니다.

구역 변경은 이사비와 신규 계약 비가 발생할 수 있지만, 북한 식당 주인들은 조금이라도 매출을 확대하기 위해 이주 할 것인지를 고려하고있다.

소식통은 “중국에 남아있는 북한 노동자와 관리자들은 COVID-19로 인해 어려운시기를 겪고있다”고 말했다. 그들 중 일부는 적절한 돈을 벌 수 없지만 여전히 정기적 인 세금을 내야하고 부채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는 사실을 후회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