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인포맥스) 정선미 기자 = 북한이 4일 내각 전체회의를 열어 올해 1분기 주요 경제계획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12일 김덕훈 국무총리 주재로 화상회의를 열고 12개 부문에 대한 성과평가를 실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북한은 2022년 북한의 만성적인 식량부족 속에서 곡물생산을 늘리는 것을 최우선 목표로 12가지 주요 경제목표를 세웠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앞으로 10년 동안 20개 도에 현대식 공장을 건설해 낙후된 지역을 발전시켜 인민들의 ‘기본적 물질적, 문화적 생활수준’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 정부는 자원이 부족한 국가가 사업을 추진할 충분한 장비와 자금을 확보할 수 있을지 의문을 제기하면서 이 계획에 대해 의구심을 표명해 왔다.

다음날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이 파일 사진에서 북한은 2022년 4월 20일 영상링크를 통해 내각 전체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대한민국에서만 사용. 재배포 금지) (연합)

[email protected]
(끝)

READ  대한민국 경기 침체 조짐 l KBS WORL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You May Also Like

9월 버라이어티쇼 브랜드 랭킹 발표

한국기업평판연구원에서 다양한 제안에 대한 이달의 브랜드평판 순위를 공개했습니다! 순위는 8월 5일부터 9월…

효성 명예회장의 별세에 재계와 정계 지도자들이 애도를 표했다.

연석열 사장과 이명박 전 대통령이 보낸 화환이 23일 서울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된 고(故)…

전자제품 수요로 한국 수출 모멘텀 지속

전자제품의 증가에 힘입어 한국의 수출은 2월 현재까지 계속 증가하여 2024년에 무역이 다시…

2022년 한국전 참전용사를 위한 정전의 날 선포

1950년 6월, 미국은 북한의 공산 정권, 결국 중화 인민 공화국과의 전쟁에 대한민국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