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북한을 떠나 남한에 정착한 시민들을 ‘반역의 꼭두각시’로 분류해 이들과 접촉한 가족들을 가혹하게 처벌했다고 북한 소식통이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다.

이러한 변화는 남쪽에 사는 친척들이 집으로 보내는 돈에 의존하는 남겨진 가족들에게 끔찍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습니다.

33,000명 이상의 북한 주민들이 억압적인 조국을 떠나 한국으로 이주했습니다. 수십만 명이 북한의 북쪽 국경을 넘어 잠입하는 탈북자들의 첫 번째 목적지인 중국에 거주할 것으로 보입니다. 평양은 이들을 ‘불법 국경을 넘는 사람들’로 분류했다.

량강북도 주민은 RFA 한국서비스에 “요즘 주민회의에서 당국은 남한으로 도망친 난민들을 인형으로 부른다”고 보안상의 이유로 익명을 조건으로 RFA 한국 서비스에 말했다.

그녀는 “한국인형과 접촉하는 사람은 가족이라도 반역죄로 처벌하겠다고 선언해 이 난민들의 가족들을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꼭두각시라는 용어는 종종 한국 정부의 불법성을 암시하는 데 사용됩니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러한 변화는 당국이 탈북자들의 가족들에게 마치 그들 자신이 반역을 저지른 것처럼 처벌을 강조할 것임을 시사한다.

탈북민 최복화가 2021년 2월 17일 수요일 남한 안산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몇 년 만에 최복화가 북한에 있는 어머니로부터 연례 생일 전화를 받지 못했다. 최씨는 이 침묵이 대유행과 관련이 있다고 믿고 있으며, 이로 인해 북한은 국경을 더욱 긴밀하게 폐쇄하고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이동 제한 조치를 취하게 되었습니다. 사진: AP

“이달에만 혜산에서 가족들이 불법 도청을 통해 한국에서 친척들과 이야기하다 적발된 사건이 ​​3건 있었습니다. [They] 현재 시 경찰이 수사를 진행 중이다.

이전에는 이러한 유형의 가족이 한국에 있는 친척에게서 받은 일부 돈으로 국가 보안 및 경찰관에게 뇌물을 주어 단속을 피할 수 있었습니다. 소식통은 주민들이 이번에 어떤 처벌을 받을지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하이산과 인근 주민들은 산악지형과 혹독한 기후로 인해 농사를 짓는 것이 늘 어려웠기 때문에 다른 수입원을 찾아야 했다. 많은 가족들이 중국 상품을 수입하고 판매하여 생계를 꾸렸습니다. 그러나 2020년 1월부터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국경이 폐쇄되고 무역이 중단되었습니다.

이 지역에는 많은 탈북 가족들이 있습니다. 그들은 생계를 유지하고 난민 가족들로부터 지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해산 주민들은 북한과 중국의 국경이 폐쇄되면서 생계를 잃을 위기에 처했다”고 말했다. “이제 그들은 생계를 꾸릴 수 없기 때문에 [on their own]가족의 도움 없이는 살 수 없다 [in South Korea]. 이에 주민들은 도피 지원을 받는 이들을 반역으로 보는 당국을 비판하고 있다.

READ  영부인의 개고기 금지 발언에 농민들이 집결

그들은 당국이 사람들에게 무엇을 했는지 묻습니다.

ENG_KOR_난민가족 07132022.3.jpg
2018년 9월 24일 파주 임진악 평화공원에서 북한이탈주민 조용복이 남북한을 가르는 비무장지대(DMZ) 인근 울타리 앞에 앉아 북한에 있는 친척들을 존경하고 있다. – 남한 사람들 매년 9월 24일부터 26일까지 이어지는 추수감사절 추석을 기념합니다. 사진: AFP

인근 함경북도 주민들은 당국이 도피자들에 대한 비방 운동을 강화한 데 분노했다고 그곳 소식통이 익명을 조건으로 자유아시아방송에 말했다.

“[They] 생존을 위해 가출한 사람들을 사회적으로 매장하는 당국에 화를 낸다”고 말했다.

“지금 온갖 방제책을 내세우면서도 인민생활을 보장하지 못하는 당국에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 굶주림에서 살아남은 사람이 꼭두각시라면 정부가 인민생활을 무시하는 것은 반역행위가 아닌가. 그것도?”라고 소식통은 전했다.

소식통은 새로운 분류가 사람들이 남쪽에 있는 가족과 접촉하는 것을 막을 수 있을지 의심했습니다.

“당국이 이들을 꼭두각시라고 부르고 전화통화를 못하게 해도 누가 복종하겠습니까? 아무리 인형이라고 불러도 가족을 반역하겠다고 협박해도 남한에서는 여전히 가족들과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

“여기에 있는 난민 가족들은 피난민 가족의 도움으로만 살 수 있기 때문에 통신이 끊기면 굶어 죽는다고 항의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굶어죽는다고 해도 도망치지 못하도록.” .

통일부 통계에 따르면 2002년 이후 매년 최소 1000명 이상의 탈북자가 남한에 들어왔고, 2009년에는 2900명 이상을 기록했다.

김정은의 집권 하에 남한에 도착한 난민의 수는 2019년에 1,000명을 약간 넘었다가 2020년에 급격히 감소했습니다. 아마도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 동안 국경 보안이 강화되었기 때문일 것입니다.

2020년 229명, 2021년 63명, 2022년 3월 11일부터 3월 11일까지 남한에 입국한 탈북자.

RFA 한국어 서비스를 위해 이진 J. 옮김. Eugene Wong이 영어로 작성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You May Also Like

GM 수석 부사장, 현지 운영 시찰 위해 방한

GM 수석부사장, 현지 시찰 위해 방한 – Korea Times 비즈앤테크 2021-11-08 16:27…

한국 주식은 COVID-19 공포로 하락합니다. 눈 경제 데이터

* KOSPI falls, foreigners net sellers * Korean won weakens against U.S.…

한국 총리가이란으로 향하면서 위험에 처한 미래의 관계 | 정치 뉴스

이란 테헤란 -정세균 총리가 3 일간의 회담을 위해 테헤란으로 향함에 따라이란과 한국의…

미나미 노, 한국과의 친선전 일본 대표팀 선두

사우 샘프 턴의 타쿠미 미나미 노와 8 명의 다른 유럽 선수들이 목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