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전국 당위원회에 민심 예의주시 지시

2022년 1월 김정은 (로동신문-뉴스1)

북한 중앙정부는 최근 어려운 경제 여건에 비추어 인민들의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필요시 즉각 조치를 취하도록 전국 당위원회에 지시했다.

함경북도 데일리NK 소식통에 따르면 중앙정부는 7월 12일 당 조직에 “대중의 흐름과 정서를 충분히 파악하고 여론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문제를 극복하고 대책을 강구하며 민중들 사이에서 그들의 어려움을 정확하고 즉각적으로 생각하십시오.”

또 당 위원회는 “이상 현상이 절대 나타나지 않도록 시민 교육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북한 주민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국경 폐쇄가 장기화되면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러한 상황을 감안할 때 지역당 위원회가 민심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탈북·소란 등 비정상적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데 중점을 둔 것으로 보인다.

또한 지시는 당 조직과 당 관리들에게 당 관련 업무를 수행하도록 지시했다. 제거함으로써 효과적으로 과도한 작업 관련 계획에서 비현실적인 셈어를 포함하여 당과 관련된 작업에서 발생하는 형식적 요소 및 경향.

그러나 지침에는 관료주의, 부패 또는 당 간부들의 부패에 대한 언급이 없었습니다. 이는 당국이 현 상황에서 간부들을 탓하며 민심을 진정시키려는 의도가 전혀 없음을 시사한다.

호영시당위원회는 7월 초 중앙정부의 최근 지시를 이행하기 위한 실무시책회의를 열었다.

회의 참석자들은 정부 지원이 가장 필요한 가족을 돕기 위해 당의 초등위원회가 조치를 취해야 할 필요성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그러나 회의는 도움이 필요한 가족에게 물질적 지원을 제공할 계획으로 마무리되지 않았습니다.

실제로 소식통은 데일리NK에 “최근 회룡공장의 당 비서가 식량 부족으로 일을 하지 못하는 직원의 집에 사기를 돋우며 방문했다”고 전했다. 방문 당시 비서관은 유족에게 “당사자도 있으니 함께 힘써 어려움을 이겨내자”고만 알렸다. 그 과정에서 그는 식량이나 이와 유사한 물질적 지원을 제공하지 않고 떠났습니다.

당 간부는 어려운 가정을 방문할 때 최소한 쌀을 가져오는 것이 관례입니다. 그러나 제1당 비서가 빈손으로 등장했을 뿐만 아니라 가족들에게 강제로 점심을 먹게 하고 떠나는 등 주민들의 경멸을 자아냈다.

READ  북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환자가 2만명으로 줄었다.

“정부는 매년 당과 정치단체들에게 민심을 전면 감시하고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라고 지시하지만, 나라의 곡물창고가 텅 비어서 당조직 최하위 간부들은 국민들에게 ‘코멘트’하라고 할 수밖에 없다. 있는 그대로”라고 소식통은 전했다. [by the central government] 고통받는 사람들을 진정시키기 위해.”

로즈 아담스 번역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이나 질문은 [email protected]으로 보내주세요.

한국어로 읽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