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전쟁기념일에 미국 ‘침략’ 규탄

북한이 5년 만에 1차 핵실험을 준비할 수도 있다는 우려 속에서 한국의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북한을 억제하기 위해 필요한 경우 더 많은 미국 무기를 배치하기로 5월에 합의했습니다.

토요일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많은 노동자 단체들이 “미제에 대한 보복을 맹세하기 위한” 집회를 열고 1950-53년 한국전쟁을 일으킨 미국을 비난했다고 전했다.

전쟁은 평화 협정이 아닌 휴전 협정으로 끝났으며, 이는 미국이 주도하는 유엔군이 여전히 기술적으로 북한과 전쟁 중임을 의미합니다.

조선중앙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북한은 한국과 일본에 대해 “공격적 행동”을 했다고 비난했으며, 미국이 남한에 “전략적 자산”을 배치하려는 노력은 또 다른 전쟁을 도발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전략 자산에는 일반적으로 항공모함, 장거리 폭격기 또는 미사일 잠수함이 포함될 수 있습니다.

소속사는 “미국 측의 이런 뻔뻔한 행동은 우리 국민의 분노와 보복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에서 열린 전쟁 기념관을 계기로 윤 의원은 자유와 평화를 수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습니다.

그는 페이스북에 “한미동맹과 과학기술이 뒷받침하는 강력한 군사력을 바탕으로 강력한 안보태세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토요일 추모식은 북한이 7차 핵실험을 감행할 수 있다는 두려움 속에서 이루어졌다.

READ  아서 세이어: 북한의 미사일 위협 | 소식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