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코로나19 의심 사망자 15명 추가 발생

서울, 한국 (AP) – 북한이 국내 최초의 COVID-19 발병을 진압하기 위해 100만 명이 넘는 의료진과 기타 사람들을 동원하면서 15명이 더 사망하고 수십만 명이 독감 유사 증상을 보이는 환자를 추가로 확인했습니다. 국영 언론은 일요일 보도했다.

북한이 2년 넘게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았다는 주장을 고수한 끝에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된 이후 처음으로 코로나19 환자를 발견했다고 목요일 발표했다.

그녀는 이후 4월 말부터 열이 전국적으로 “폭발적으로” 퍼졌다고 말했지만 COVID-19의 얼마나 많은 사례가 발견되었는지 정확히 밝히지 않았습니다. 일부 전문가들은 북한이 다수의 코로나19 의심 환자를 검사하는 데 필요한 진단키트가 부족하다고 말한다.

일요일에 보고된 추가 사망자로 인해 국내 보고된 발열 사망자 수는 42명으로 늘어났습니다.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또 독감 증상이 있는 사람이 29만6180명 더 집계돼 총 82만620명으로 집계됐다고 전했다.

이 발병은 북한의 2600만 주민 대부분이 코로나바이러스에 면역이 없는 것으로 여겨지고 북한의 공중 보건 시스템이 수십 년 동안 혼란에 빠져 있기 때문에 북한의 인도적 위기에 대한 우려를 불러일으켰습니다. 일부 전문가들은 북한이 백신, 의약품, 기타 의료용품을 해외로 즉시 보내지 않으면 심각한 사망을 초래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북한은 목요일부터 바이러스 퇴치를 위해 전국적인 봉쇄령을 내렸다. 관측통들은 이것이 팬데믹 관련 국경 폐쇄로 인한 대외 무역의 급격한 감소와 핵 프로그램 및 잘못된 관리에 대한 유엔 경제 제재의 처벌로 인해 최근 몇 년 동안 어려움을 겪은 국가의 취약한 경제를 더욱 압박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회의에서 이번 발병을 역사적 ‘큰 혼란’이라고 표현하고 정부와 인민이 단합해 최대한 빨리 발병을 안정시킬 것을 촉구했다.

일요일 조선중앙통신은 13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환자를 선별하고 치료하며 위생에 대한 대중의 인식을 제고하기 위해 작업에 참여했다고 전했다. 발열이 있는 사람과 이상 증상이 있는 사람은 모두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READ  It is said that a Tesla Model 3 car explodes in a Shanghai garage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오전 코로나19 감염자 중 증상이 회복돼 32만4455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공식 언론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과 다른 북한 고위 관리들은 국가의 전염병 퇴치를 지원하기 위해 자신의 예비 의약품을 기부하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토요일 회의에서 국가가 발병을 통제할 수 있을 것이라는 낙관론을 표명하면서 대부분의 전염은 서로 격리되고 한 지역에서 다른 지역으로 퍼지지 않는 지역사회 내에서 발생한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 2022 AP 통신. 판권 소유. 이 자료는 허가 없이 출판, 방송, 재작성 또는 재배포될 수 없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