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평양에 주거용 건물 건설을 지원하기 위해 여성연맹에 지시

북한 소식통은 목요일 데일리NK에 당국이 최근 전국 조선사회주의부녀노조 회원들에게 평양 푸통강구의 계단식 아파트 건설을 지원하기 위해 표면상으로는 ‘비과세 부담’을 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조선사회주의부녀동맹 중앙위원회가 지시한 ‘모금운동’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제거 지시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공갈이 지상에서 계속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데일리NK에 “지령이 내려지자 협회는 “충성도를 보여주기 위해서는 지원 활동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협회는 조합원들에게 노동대대와 건설 노동자들이 아파트를 지을 수 있도록 기금을 기부해 ‘모범’을 제공할 필요성을 알렸다.

평양 미라 학자거리. / 사진: 류경

특히 협회는 김정은 자신의 ‘코멘트와 관심 속에’ 건설사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해 조합원들에게 ‘비과세 부담’을 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새별군은 1인당 5000~10,000원, 온성군은 4,000~8,000원의 기침을 하도록 하였다. 현금이 없으면 쌀, 옥수수, 콩, 감자로 지불할 수 있다는 말도 들었다.

협회는 또한 가장 많은 금액을 기부한 회원들로 구성된 대표단을 선정하여 건설 현장에 직접 기부금을 전달하도록 명령했습니다.

이러한 인센티브에도 불구하고 리그 회원들은 이러한 요구에 만족하지 않습니다. “지금은 겨울을 대비해야 하지만 계속되는 비과세 부담을 져야 할 것 같습니다.”라고 그들은 말합니다.

소식통은 회원들이 “모든 돈이 건설 노동자와 노동자 여단에 간다면 좋을 것 같다”고 솔직하게 말하지만 간부들이 돈을 스스로 흘릴 것이라고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

한편 데일리NK는 8월 23일 건설에 동원된 조합원들이 하루 11시간의 노동에도 한 푼도 받지 못한 채 직장에서 착취에 시달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이나 질문은 [email protected]으로 보내주세요.

한국어로 읽기

READ  미국 개미, 대전에서 압도적 인 공매도 승리 ... 헤지 펀드 붕괴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