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한국전쟁 종전 촉구하기 시기상조”

서울 (로이터) –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한국의 6.25전쟁 공식 종전 요구가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 철회로 이어질 것이라는 보장이 없기 때문에 시기상조라고 전했다. 금요일, 리태성 외교부 차관을 인용.

문재인 대통령은 화요일 유엔 총회 연설에서 한국전쟁 종전을 공식적으로 촉구하면서 남북한이 미국과 함께, 또는 미국과 중국과 함께 그러한 조치를 취하십시오. 광고. 더 읽기

남북한은 1950-53년의 갈등이 평화 조약이 아닌 휴전으로 끝난 후에도 기술적으로 여전히 전쟁 중입니다.

리 총리는 북한의 공식 명칭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사용하여 조선중앙통신에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이중잣대와 적대시 정책 철수는 한반도 정세 안정과 한반도 평화 확보를 위한 최우선 과제”라고 말했다.

금요일에 문 대통령은 북한이 워싱턴과 대화하는 것이 가장 좋은 일이라는 것을 깨닫게 될 것이라고 확신했지만, 임기가 2022년으로 끝나는 임기 동안 그런 순간이 올지는 확신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에어 포스 원. 유엔 총회 연설을 마치고 미국에서 서울로 돌아오던 중.

그는 “북한은 미국이 모든 통신을 차단하지 않을 정도로만 낮은 수준에서 긴장을 고조시킬 뿐 대화의 문을 열어두면서 여전히 옵션을 저울질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화요일 유엔 총회에서 미국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둘러싼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지속 가능한 외교”를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대화에 참여하라는 미국의 제안을 거부했으며, 유엔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이번 주 북한의 핵 프로그램이 “최대한 힘”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주 남북한이 탄도 미사일을 시험 발사했습니다. 이는 긴장 완화를 위한 회담을 시작하려는 무익한 노력 속에서 양국이 점점 더 발전된 무기를 개발한 군비 경쟁의 가장 최근의 공격입니다.

차상미의 보고; Chris Reese와 Richard Boleyn의 편집

우리의 기준: Thomson Reuters 신뢰 원칙.

READ  중국과 한일 관계, 새로운 초점 속에서 관계 심화 : Moody '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