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COVID-19 물결 속에서 또 다른 발병 보고

대한민국 서울 — 북한은 목요일에 위장염의 새로운 “전염병”을보고했는데, 이는 이미 COVID-19 발병과 심각한 경제 혼란과 씨름하고 있는 비밀 국가의 이례적인 발표였습니다.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해주시 남서쪽에서 ‘급성 장전염병’이라고 명명한 ‘급성 장전염병’에 얼마나 많은 사람이 감염됐는지는 불분명하다.

식약처는 질병명을 밝히지 않았지만 장티푸스, 이질, ​​콜레라 등의 장질환을 엔테로바이러스라고 하며 오염된 음식이나 물에 함유된 세균이나 감염자의 대변과의 접촉에 의해 발생한다. 이러한 질병은 수처리 시설이 부족하고 수십 년 동안 공중 보건 시스템이 크게 붕괴된 북한에서 일상적으로 발생합니다.

일부 관측통은 이 발표의 목적이 부상 자체를 보고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김정은 위원장이 특히 어려운 시기에 자신의 이미지를 연마하기 위해 개인 비축에서 약을 기증했다고 언급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약을 기증했다고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가 기증한 식염수와 의약품을 둘러보고 있는 사진을 1면에 올렸다.

권력이 소수의 지배 엘리트에게 집중되어 있고 병원에 기본적인 물품이 부족한 경우가 많은 이 나라에서 탈북자들은 누구나 집에 약을 비축해 놓는 것이 일반적이며 고위 관리들이 더 많이 비축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일반 시민보다 관찰자들은 또한 기증된 약이 단순히 정부 저장 시설에서 온 것일 수 있지만 김의 이름으로 배포되었다고 말했습니다.

안경수 북한 건강 문제 전문 웹사이트 DPRKHEALTH.ORG 대표는 “북한에서 홍역이나 장티푸스 발병은 드문 일이 아니다. 그래서 의학적인 메시지라기보다 정치적인 메시지에 가깝다”고 말했다.

지난달 북한에서는 발열 환자가 늘었다고 보고했다. 당시 한국 국정원은 홍역, 장티푸스, 백일해 환자와 관련된 “많은” 사례가 있다고 말했다.

목요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전국 2600만명 중 450만명 이상이 미열로 감염돼 73명이 사망했다. 코로나19 진단키트가 부족한 것으로 보이는 이 나라는 그 중 일부만 코로나19 확진자로 확인됐다. 많은 외국 전문가들은 북한의 사망자 수에 대해 회의적이며 정치적 피해로부터 김 위원장을 보호하기 위한 것으로 보고되지는 않을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READ  [실시간 e뉴스] 화이자는 생방송 중 실신 한 간호사에게 예방 접종을했다.

북한은 최근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사람들 사이에서 COVID-19의 확산을 늦추는 데 진전이 있다고 주장했지만, 이달 WHO 고위 관리는 WHO가 발병이 악화되고 있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지난주 여당 대회에서 전염병 상황이 ‘심각한 위기’ 단계를 지났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국가는 여전히 엄격한 제한을 가지고 있습니다. 일부 외부 전문가들은 이러한 조치가 팬데믹 및 유엔 제재와 관련된 국경 폐쇄를 관리하는 등 이미 오랫동안 타격을 받아온 이미 곤경에 처한 국가 경제를 더욱 압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목요일 늦게 한국의 통일부는 건강 문제에 대한 지원 제안을 갱신했습니다.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병을 처음 발표한 뒤 한·미 양국이 백신 등 의료물자 공급을 제의했지만 북한은 이에 응하지 않았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