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외부 위험을 줄이기 위해 홈 칩 공급망 구축

서울 – 삼성전자는 일본과 또는 미·중 무역갈등으로 충격을 받지 않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최소 9개 기업에 투자해 한국에서 칩 장비 및 재료 공급업체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삼성전자와 그 피투자자들이 한국증권거래소에 제출한 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은 지난해 여름부터 9개 중견기업에 총 2762억원을 투자했다. 일련의 투자는 삼성이 2020년 7월 이전에 공급업체에 대해 상대적으로 적은 투자를 한 것과 현저하게 대조됩니다.

모든 중견기업은 특정 분야에서 강점을 자랑합니다. 삼성은 종종 신주의 사모를 통해 각각 10% 미만의 작은 지분을 인수했지만 그 위에 기술 지원이 제공됩니다. 여러 회사가 연구 개발에 자금을 사용할 계획입니다.

8개 기업이 상장되어 있고 1개 기업은 상장기업의 자회사입니다.

2020년 7월에 249억원을 들여온 웨이퍼 생산 불화수소 공급업체 솔브레인과 11월에 207억원을 주입한 웨이퍼 폴리싱 시스템 개발업체 케이씨텍이 투자를 시작했다. 많은 제품이 일본 제품이 상당한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지역에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 3월 태양광 보호재를 생산하는 파인세미텍에 430억원, 시추재 기업인 DNF에 210억원을 투자하는 등 고급 소재를 다루는 기업들도 지분을 인수했다. 삼성전자는 이들 업체들과 협력해 회로 라인을 최대한 얇은 칩을 생산하기 위해 더욱 소형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투자 대상에 대해 “다양한 기업과의 관계를 강화해 반도체 사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투자 활동이 증가한 한 가지 이유는 국제 분쟁이 칩 사업에 대한 전망을 흐리게 했기 때문입니다.

2019년 7월 일본이 한국으로 향하는 일부 칩 제조 재료에 대한 수출 제한을 가했을 때, 현지 기업들은 일본 의존도의 위험을 예리하게 인식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칩 소재·부품·장비 국산화로 화답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2022년 정부예산을 발표해 산업발전에 1조6800억원을 전년보다 9% 늘렸다.

한국의 칩 관련 공급업체는 이미 확대되고 있습니다. eBest 투자 증권이 서울의 한국 정책의 특히 혜택을 받는 14개 공급업체로 선정했으며, 전년도 데이터를 보유한 13개 기업이 올해 상반기에 39%의 매출 성장을 기록하여 전체 한국의 17%를 능가하는 성과를 보였습니다. 한국 기업.

READ  JPMorgan은 여전히 ​​S & P 500이이 7 가지 이유로 미국 소비자 지출이 폭발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올해 12 % 더 상승 할 수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동포인 SK하이닉스 등도 그룹 내 소재 메이커를 육성하며 비슷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한국 제조업체는 메모리 칩 및 LCD 디스플레이의 선두 주자로서 일본 동료를 추월했습니다. 그러나 복잡한 기술과 수년간의 연구 개발이 필요한 장비 및 재료와 관련하여 공급 업체는 여전히 개발 단계에 있습니다. 그 결과 제조업체가 오랫동안 해외 공급업체에 의존하는 분업이 발생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첨단 반도체 분야에서 대만 반도체 산업에 지속적으로 직접 도전하고 있으며 일본, 미국, 유럽의 첨단 기술을 활용할 계획에는 변함이 없다.

그러나 증가하는 정치적 위험을 무시할 수 없습니다. 삼성전자는 중국에서 칩 제조 사업을 하고 있어 중국과 미국 간의 긴장으로 인해 미국 소재와 장비에서 이 사업이 단절되는 상황을 볼 수 있다.

현지 공급망을 구축하려는 삼성의 노력은 하루아침에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지만 회사의 규모가 크기 때문에 이러한 움직임이 중요합니다. 또한 한국 고객과 중요한 비즈니스를 하는 일본 제조업체를 비롯한 국제 공급망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 확실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